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요즘은 뱃지가 유행인가 보다.

페미니즘 서적을 구입하고 세 개의 뱃지를 받았는데

이 문구가 제일 맘에 들어서

운동할 때 갖고 다니는 가방에 달았다.

 

내가 대학에 다닐 때보다, 아니 그 이전보다

더 나아진 게 없다니,

오히려 더 퇴행된 것 같은 한국의 상황을 보며 어처구니가 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기 목소리를 내는

여성들에게 동료로서

지지를 보낸다.

 

나이와 신분을 떠나

우리는 모두 자매들.

 

웨이트 운동을 하면서

이 문구를 보며

맘 속으로 되내인다.

'힘을 기르자'

 

중의적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