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저번에 엘에이 갔을 때 리틀도쿄에서 남편이 사준 토토로 머그잔.

 

토토로 표정도 예쁘지만

저 뚜껑 대개 앙증 맞으면서도 실용적이다.

실리콘 재질이라 압축도 잘 된다.

저 위의 작은 토토로를 들지 않으면 절대 안 떨어짐. ㅎㅎ

 

토토로는 내가 무척 좋아하는 캐릭터이고

연애 초기 남편이랑 많은 인연을 만들어준 아이이기도 하다.

 

그때까지만 해도 일본이랑 사이가 안 좋아서

일본 문화가 직접적으로 안 들어올 땐데

남편이 일본에서 직접 토토로 비디오도 공수해주고,

서울을 발품 팔아 일본에서 직수입한 토토로 오르골을 선물해주기도 했으니깐.

 

한땐, 우리 남편도

사랑에 그렇게 부지런하고 열심인 사람이었지. ㅎㅎ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