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호라이즌스, 새로운 지평을 향한 여정

[도서] 뉴호라이즌스, 새로운 지평을 향한 여정

앨런 스턴,데이비드 그린스푼 저/김승욱 역/황정아 해제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오랜만에 우주탐사에 관한 책을 읽는다. 이 책은 NASA의 명왕성 탐사 프로젝트를 탄생시킨 결정적 순간들을 돌아보면서 우주를 향한 인류의 호기심과 도전을 생각해 본다. 뉴 호라이즌스는 명왕성 탐사에 사용된 우주선 이름이다. 총 26년간간 2,500명의 과학자가 집념과 끈기로 쌓아올린 결과 탐사에 성공했다고 한다. 이 책에서는 지구에서 가장 먼 행성인 명왕성의 비밀을 벗기기까지 경험했던 많은 어려움과 환희의 순간을 하나씩 보여주고 있다.

 

명왕성(Pluto)은 20세기에 밝혀진 유일한 태양계 행성이다. 명왕성은 태양과 지구의 거리보다 40배나 더 떨어져 있다. 자전주기는 지구 기준으로 6.4일, 공전주기는 248년이다. 지구에서 비행해 도달하는데에만 10년이 걸렸다고 한다. 뉴호라이즌스 호의 근접비행 결과로 우리 인류는 '아직 탐사되지 않은 명왕성'을 '하트를 품은 행성'의 모습으로 이해할 수 있었다. 이 탐사로 태양계 행성들을 모두 탐사하게 되는 쾌거도 거두었다고 한다.

 

 

이 책의 저자인 앨런 스턴은 30여년 동안 명왕성 탐험에 모든 것을 바쳐 온 탐사계획 책임자이다.  뉴호라이즌스호는 명왕성에 다가가 플라이바이(근접비행)을 하면서 정보를 수집해 보내주고 명왕성 옆을 스치듯 날아간 뒤 다시는 돌아오지 않도록 설계되어 있었다. 이런 명왕성이 지상과의 교신이 끊겼을 때 그가 느낀 불안감은 우리의 상상을 초월할 것이다. 앨런은 사실 근접비행을 열흘 남겨두고 일어났던 교신두절의 순간을 제일먼저 독자에게 소개한다.  그 몇 시간이 그에게는 몇 년으로 느껴졌을 것이며, 다시 연결된 순간에 엄청난 희열은 느꼈을 것이라는 점은 독자로서도 쉽게 상상이 된다. 

 

앨런이 명왕성 프로젝트와 함께 한 30년 동안 물론 많은 일들이 있었다. 우주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정치적 압박과 정적의 방해, 명왕성 행성 퇴출 논란 등 수많은 압력과 위기가 있었지만 그는 평생을 바쳐온 이 프로젝트를 포기할 수 없었다. 그는 '명왕성 탐사'라는 목표를 지키기 위해 수십년간 전투를 치렀다고 표현한다. 필요한 자금 확보를 위해 작성된 탐사계획서가 승인되지 못해 다시 만들기를 무려 6번이나 하였다. 정치적 압박과 거대기업들의 방해로 프로젝트가 무산될 위기도 여러번 겪었다. 2006년에는 행성에 대한 정의가 바뀌어져 명왕성이 행성에서 퇴출되기도 했다. 

 

하지만 뉴호라이즌스 호는 태양계를 횡단해 결국 명왕성에 도착했고 수많은 새로운 사실들을 우리에게 알려주었다. 뉴호라이즌스란 우주선 명칭처럼 새로운 우주탐사의 신기원을 열었지만 그 중에 관심있는 부문은 10년간의 비행기간 동안 불필요한 컴퓨너 시스템을 동면상태로 유지했다가 플라이바이 무렵에 본격적으로 활동하게 함으로써 불필요한 에너지 소모를 최소화했다는 부문이다. 또한 탐사를 통해 명왕성처럼 작은 행성도 큰 행성만큼이나 복잡할 수 있고, 형성된 지 수십억 년 흐른 지금도 활발한 지질활동이 계속될 수 있다는 것도 배울 수 있었다. 명왕성 탐사는 인류의 50년 행성 탐험을 일단락하는 의미도 있다.

 

우주과학에 관한 내용이지만 독자들이 쉽게 따라갈 수 있게 쓰였다는 점이 이 책의 장점이다. 과학적 용어나 특별한 프레임을 활용하지 않고 자신들 경험을 진솔하게 회고하는 방식으로 이야기를 전개하기 때문일 것이다. 미국 이야기이고 우주개발이라는 고차원적인 이야기지만 모든 성과 뒤에는 이를 담당한 사람들의 엄청난 땀과 노력이 필요했다는 사실을 다시 배우게 된다. 나아가 내가 지구인의 한 사람이라는 점에 뿌듯한 자부심을 느끼게 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민기아빠

    리뷰 잘 보고 갑니다.

    2020.12.10 10:14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oodchung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요^^

      2020.12.10 11:16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