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백일홍과 함께 같은 이름을 가진 배롱나무꽃, 목백일홍 요즘 어디서나 많이 보이는 꽃입니다. 목련이나 벚꽃같은 봄꽃은 한꺼번에 모여 피면서 흐드러지게 핀 장면을 많이 보았습니다. 여름꽃인 배롱나무는 그렇게 많이 모여 피진 않지만 나름의 절정의 순간을 보이고 있네요.

 

한창 만발하여 매우 탐스러운 모습, 흐드러진 모습입니다. 점심식사 후 걷다가 만난 목백일홍에서 '흐드러지다'라는 말을 배웁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