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행복의 지도

[도서] 행복의 지도

에릭 와이너 저/김승욱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전작인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에서 지혜를 탐색하던 저자가 이번엔 <행복의 지도>에서 행복을 향한 탐색의 여행을 떠난다. 삶의 목적의 하나로 우리는 종종 행복의 추구를 이야기한다. 그렇다면 과연 우리는 행복한가? 어떤 곳에 사는 사람들이 행복할까? 행복을 얻는 법이 있을까? 행복은 측정 가능한가? 도대체 행복이란 어떤 모습일까? 저자는 이런 질문들에 대한 답을 찾아 나서고 있다.

 

책 제목이 <행복의 지도>이다. 저자는 이 세상에 '행복의 낙원(원제: The Geography of Bliss)'이 있는 것처럼 행복을 찾아 세계여행을 떠난다. 느껴진다. 부자나라와 가난한 나라, 열대와 한대, 민주주의 국가와 독재국가를 가리지 않는다. 행복의 필수요건이라고 할 수 있는 돈, 즐거움, 영적 깊이, 관심과 배려 등을 갖추었다고 생각하는 나라들을 다녀보면서 행복의 진정한 얼굴을 만나보려고 노력한다. 이 책에는 저자가 방문한 스위스, 아이슬란드, 부탄, 인도 등 10개국 사람들의 행복찾기가 소개된다. 행복의 다양한 얼굴들이 그 곳에 사는 사람들의 삶을 통해 그려진다.

 

에릭 와이너의 첫 번째 방문국은 네델란드이다. 거기에는 '세계 행복 데이터베이스'를 관리하고 있는 루트 벤호벤 교수가 있기 때문이다. 우리를 행복하게 만드는 것과 그렇지 못한 것에 대해,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곳에 대한 모든 지식이 담긴 데이터베이스가 있어서 출발점으로 적절하게 들린다. 행복은 경제 성적순이 아니라는 것은 부탄의 사례에서 잘 나타난다.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들이 히말라야 산맥의 부탄에 살고 있다. 여기서는 국민총생산(GDP)이 아닌 국민총행복(GDH)을 높이기 위한 정책이 추진되는 곳이다. 대규모 천연가스 발견이라는 로또에 당첨되어 국민들로부터 세금을 받을 필요가 없는 카타르, 실패가 용인되고 권장되는 아이슬란드, 불행의 시작이 시기심과 비교에서 시작된다는 걸 보여주는 몰도바의 사례 등 다양한 국가에서의 삶과 행복과의 관계가 비교된다.

 

10개국을 돌아다니면서 에릭 와이너가 발견한 행복의 얼굴은 다양하다. 생활환경이나 경제적 여건에 의해 행복이 결정되지는 않는다는 점을 알게 된다. 네델란드인에게 행복은 끝없는 관용에서 오며, 스위스인의 행복은 조용한 만족감에서 생기며, 아이슬란드인에게 행복은 실패할 수 있는 기회에서 생긴다는 점을 알려준다. 태국을 여행하면서 행복은ㄴ 행복을 의식하지 않는 삶에서 생기며, 인도에서는 모순적인 삶에 행복이 녹아 있다는 점을 깨닫는다. 영국을 여행하고 나서 행복은 우리가 말하지 않아도 어깨에 내려앉는 나비와 같다는 것을 배우기도 한다.

 

행복은 다양한 얼굴을 하고 있다는 점을 이야기하는 책이다. 주어진 환경보다는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는 태도와 자세에도 크게 좌우된다는 점도 배운다. 또한 의식적으로 행복을 찾을 것이 아니라 열심히 살다 보면 행복은 스스로 찾아오는 인생의 부산물 같다는 점도 알려준다. 경쾌한 발걸음으로 지구촌 구석구석을 찾아나서는 저자를 뒤따라 다니는 재미도 쏠쏠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