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디어 에드워드

[도서] 디어 에드워드

앤 나폴리타노 저/공경희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비행기 추락사고라는 실화를 모티브로 한 소설이다. 2013년, 192명을 태운 LA행 비행기가 뉴욕에서 이륙하지만 중간에서 추락해 유일한 생존자 한 명만을 남긴다. 부모님과 형을 잃은 12살 소년 생존자 에드워드는 '신이라 불린 소년'이 되고 세상 사람들 관심 속에 이모와 함께 살아간다.

 

이 소설은 사고가 남긴 트라우마를 치유하고 성장하는 소년을 통해 불굴의 정신, 사랑과 감사, 그리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비참한 사고의 상황을 생생하고 절제된 언어로 보여주면서 그 속에서 피어나는 사랑과 희망을 노래한다. 이야기의 구성은 비행기 탑승자들의 삶의 이야기가 나오고 사고 후 회복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에드워드의 이야기가 교차하는 방식으로 되어있다. 이미 죽은 자와 생존자의 연결의 끈을 찾으려는 작가의 의도로 읽힌다.

 

에드워드도 사고 후 자신에게 주어진 숙제가 있다는 것을 느낀다. 이모 집에서 고통스런 회복을 하고 있는 에드워드는 다행히 옆집에 동갑내기 소녀 쉐이를 만나 도움을 받는다. 그러던 어느 날, 에드워드와 쉐이는 우연히 뒷마당 창고에서 수백 통의 편지를 발견한다. 미국 전역에서 에드워드에게 보내온 것들이다. 사고 비행기에 함께 탑승했던 희생자의 유족들이 보낸 편지부터, 사고 현장에서 에디를 발견하고 구해준 구조대원의 편지, 정체 모를 700만 달러짜리 수표까지 다양하다. 에디는 이 편지를 읽고 자신이 해야 할 무엇이 있다는 느낌을 갖게 된다.

 

“이미 일어난 일은 뼛속에 새겨지거든, 에드워드. 죽을 때까지 매 순간 너 자신의 일부로 남아 있지. 없어지지 않아. 자신의 일부가 되어, 죽을 때까지 매 순간 함께할 거야. 처음 나를 만난 순간부터 넌 그걸 안고 사는 법을 배우고 있지.” (439쪽)

 

끔찍한 대형사고는 당사자들뿐만 아니라 그 사회에도 트라우마를 준다. 우리 사회도 아직 세월호의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 소설은 대형사고를 겪은 당사자들의 삶을 자세히 들여다보게 하는 기회를 독자들에게 제공하는 의미가 있다. 이런 것들이 피해자들의 사생활을 파헤쳐 2차적 가해에 해당하는 행위를 사전에 막고 조금이나마 그들의 삶에 공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책을 읽으면서 많은 질문들이 떠오른다. 혼자 살아남은 에드워드는 과연 신의 계시가 있어서 그렇게 된 것일까? 가족을 다 잃고 혼자만 살아남은 것이 행운일까? 혼자 살아남았기 때문에 죽은 자에게 의미있는 일을 해야 하는 의무가 있을까? 생존자에 대한 사람들의 지나친 관심은 당사자에게 어떤 영향을 줄까? 에드워드가 혼자 살아남았다는 죄책감이나 죽은 사람들을 위해 꼭 무엇을 해야한다는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갈 필요는 없겠다. 작가는 에드워드에게 다음과 같은 말을 전하고 있다. 에드워드는 어떤 결정을 하고 실행하게 될까? 

 

“네게 벌어진 일에는 이유가 따로 없어, 에디. 넌 죽을 수도 있었지만 죽지 않았을 뿐이야. 복불복이었지. 네가 어떻게 되도록 누가 선택한 게 아니야. 그건 네가 아무 일이나 해도 된다는 뜻이지.”(410쪽)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