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후궁: 제왕의 첩

[영화] 후궁: 제왕의 첩

개봉일 : 2012년 06월

김대승

한국 / 멜로,드라마 / 청소년 관람불가

2012제작 / 20120606 개봉

출연 : 조여정,김동욱,김민준

내용 평점 4점

영화 <후궁>이 그리는 궁궐의 모습은 우리의 상상속에 살아있는 환타지로서의 우아한 삶의 모습과 거리가 멀다. 궁궐은 한번 들어오면 살아서는 나갈 수 없는 금지된 곳, 미치지 않고는 살아갈 수 없는 곳, 삶과 죽음의 갈림길에서 아슬아슬하게 줄타기가 이어지는 그런 장소로 그려진다. 이러한 현장에서 우리가 만나는 광경은 인간의 욕망과 욕정이 얽히고 설킨 그런 원초적이고 광기가 서려있는 모습이다.

 

3명의 주인공이 등장한다. 어머니의 힘으로 만인지상의 자리에 오른 이름뿐인 임금 '성원대군'(김동욱), 살기 위해 사랑도 버리고 변해야 했던 여인 '화연'(조여정), 화연의 첫사랑이었던 '권유'(김민준)가 대전내시로 다시 화연의 곁으로 등장하고... 이들이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캐릭터들이다. 방자전에 출연했던 조여정이 애로티시즘의 한가운데에서 서 있고 그녀를 두고 벌어지는 애욕의 쟁탈전과 함께 권력을 둘러싼 비정하고 미친 정사(政事)의 이야기를 동시에 다루고 있다.  

 

 

 

원래 주인공 화연은 권유의 여자였다. 하지만 궁에 들어와 제왕의 첩이 되고, 제왕의 이복형인 성원대군의 연정까지 받게 되었으며 그렇다고 첫사랑 권유를 잊은 것도 아니었다. 이러한 애정의 삼각관계를 광기의 정사(政事)로 해결하려 한 사람은 실권자 대비마마였다. 결국 얽히고 설킨 정사(情事)를 이용해 정사(政事)에서 마지막으로 살아남은 자는 주인공 화연이었으니...

 

 

사건을 리드해 나가는 등장인물은 대비마마와 후궁 화연이다. 사람의 심리를 읽고 일을 도모하는 데에는 과연 여자가 세구나 하는 생각도 든다. ㅋㅋㅋ 사실 영화가 무슨 심오한 교훈을 주는 것이 목적이겠는가? 카타르시스와 재미를 가져다 주는 것이 최우선 목표라고 본다면 <후궁>은 가볍게 보기에 적당한 영화인 것 같다.  전반적으로 인간의 애욕과 욕망을 잘 버무린 궁중사극이라 하겠다. 파격적 노출과 정사 scene이 볼거리라면, 인간의 욕망의 한계가 어디까지일까 하는 점이  생각해 볼 거리로 느껴진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8

댓글쓰기
  • 서란

    영화본지 오래되었는데 영화보고 싶네요. 이분들 라디오에 나와서 이야기 하는것 보니 더욱 보고 싶더라구요..잘보고 갑니다.

    2012.06.11 20:1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oodchung

      큰 기대나 부담없이 가볍게 즐기면서 보고 왔습니다^^

      2012.06.11 21:58
  • 빛나는 열정

    영화보고싶은데 시간이 안나내요~~~다른걸로 머가 이리 바쁜지~~~

    2012.06.11 20:20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oodchung

      저도 정말 오랜만에 영화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쉬운 걸(?)로 골랐고요~~

      2012.06.11 21:59
  • 파란토끼13호

    인간의 욕망의 한계를 알고 싶어하는게 문학의 일부분인가봐요.

    2012.06.11 20:39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oodchung

      영화의 압권은 마지막 부분에서 화연이 현실과의 승부를 내는 부분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봤습니다~~

      2012.06.11 22:01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