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책 한 번 읽으면 얼마나 많은 내용을 소화할 수 있을까요?  책 다시읽기를 실행해 보니 몇몇 유명한 구절을 빼고는 과거에 읽었던 기억이 거의 되살아나지 않습니다. 마치 새 책을 읽는 느낌입니다. 되돌아보면 워낙 많은 책들이 출간되어 신간 중심으로 책을 읽어온 것 같습니다. 블로그에 올린 리뷰도 이젠 1,100건이 넘어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매년 150권 정도 읽어온 셈입니다. 신간 읽는데도 시간이 부족하다 보니 한 번 읽은 책을 다시 보는 것이 그리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6월부터 의도적으로 책 다시 읽기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책 다시 읽기는 학창시절에 비유하면 배운 것 복습 한번 하는 셈이지요. 공부를 잘 하려면 예습과 복습이 다 필요하듯이 책읽기에서도 가끔씩 좋은 책 다시 읽기를 하는 것이 필요해 보입니다. 그렇다고 읽었던 책들을 모조리 다시 보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일! 정말 가슴 속에 남았던 그런 책들을 선별해 다시 읽어보려고 합니다. 리뷰가 이미 올려져 있어 다시 올리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벌려왔던 독서를 조금은 다듬고 분류하고 생각하는 기회를 가지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초보

    다시 읽을만한 책들은 별도로 분류해 놓고는 있지만 손이 잘 가지를 않더라구요....
    대신 다른 작가들이 동일한 주제로 쓴 책들을 찾는편이네요....^^

    2014.07.01 07:0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oodchung

      문학작품의 경우 그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습니다. 전 책 내용을 중심으로 보다 보니 마음에 드는 책 다시 읽고 싶어지곤 합니다^^

      2014.07.01 07:20
  • 파워블로그 하우애

    전 줄을 죽죽 그으며 책을 읽다보니 다시 책을 펴면 그 부분을 우선 찾아봅니다. 나름 인상깊어 줄을 그어둔 건데 다시보면 새롭더라구요. 좋은 책은 읽고 또 읽고 하는게 좋은 독서법 같습니다.

    2014.07.01 08:50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oodchung

      줄 긋고 읽으면 그런 기억들이 빨리 떠오를 것 같네요.
      전 새책을 보는 기분으로 다시 읽습니다^^

      2014.07.01 18:08
  • 은이

    전 다시 읽고 다시 리뷰를 쓰곤 합니다. 그때 그때 읽혀지는 것이 다른 것은 아마도 제가 변하고 제 생각이 변했기 때문이겠지요. 그래서 어느 정도의 주기를 두고 다시 읽고 리뷰를 쓰는데 몇 몇 아주 오래된 리뷰(일기장에 적힌)들을 보면 그 시절의 나는 이런 생각을 가졌구나를 다시금 떠올리게 됩니다.

    2014.07.01 09:50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oodchung

      그렇게 하는 방법도 있을 것 같아요. 완전히 다른 느낌으로 다가올 때가 많잖아요. 전 다시 리뷰 쓰는 건 좀 게을러서인지 그러지 못하고 있어요^^

      2014.07.01 18:09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