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도

[영화] 사도

개봉일 : 2015년 09월

이준익

한국 / 역사(사극) / 12세이상관람가

2014제작 / 20150916 개봉

출연 : 송강호,유아인,문근영

내용 평점 4점

여러가지 측면에서 생각거리를 던지는 영화다. 부자지간인 영조와 사도세자, 자식을 뒤주에 가두어 죽게만 해야 했던 아버지의 심정을 어떤 것일까? 왜 세자인 사도세자는 아버지의 뜻을 따르기를 거부했을까? 가장 가까운 부자지간에서 소통이 이루어지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왕실에서 부자지간은 민간의 그것과 본질적으로 다른 것일까?

 

인생을 살아가는데 소통만큼 중요한 요소도 없다.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다. 소통을 위해서는 상대방과 다름을 인정하는 자세, 역지사지 하는 마음, 자신의 생각을 세련되게 전달하는 기술이 필요하다. 영화를 보면 영조와 사도세자간에는 이런 공감대 형성이 전혀 되지 않는다. 영조는 말한다. “잘하자. 자식이 잘 해야 애비가 산다!” 무수리 출신 소생이라는 점과 이복형인 경종을 독살했다는 의혹으로 재위기간 내내 왕위계승 정통성 논란에 시달린 영조다. 정통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자신이 먼저 완벽한 왕이 되어야 했다. 예법과 학문을 익히고 솔선수범하여 정통성을 유지하려 노력한다. 왕이 항상 칼자루만 자는 것이 아니라 칼날을 잡는 경우가 생긴다는 것을 체험으로 알고 있다. 뒤늦게 얻은 유일한 아들을 바로 세자로 책봉하고 세자가 모두에게 인정받는 왕이 되길 바란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어긋나는 세자에게 실망하게 된다.

 

사도세자의 입장을 살펴보자. 어린 시절 남다른 총명함으로 아버지 영조의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아버지와 달리 예술과 무예가 뛰어나고 자유분방한 기질을 지녔다. 사도는 영조의 바람대로 완벽한 세자가 되고 싶었지만, 자신의 진심과 노력을 알아주지 않고  다그치기만 하는 아버지를 점점 원망하게 된다. 이런 마음을 담은 말이 아버지 영조에게 비수가 되어 꽂힌다. “언제부터 나를 세자로 생각하고, 또 자식으로 생각했소!”

 

영조나 사도세자나 서로 다른 상황을 이해하려고 하지 않았다. 역지사지의 마음이 부족한 것이다.  아들은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왕이, 아버지는 왕이란 자리에 내재된 위험을 직시하지 않는 세자가 서로 야속하기만 한 것이다. 영조는 정치적 상황을 우선시하여 학문과 예법을 중시하였다면, 사도세자는 인간다운 삶에 우선순위를 두었다고 할 수 있겠다. 그 결과 감정이 이성을 앞세게 되고 거친 말이 오가며 상황은 것잡을 수 없는 정도로 커지게 된다. 자신의 입장에서만 진정결국 아버지가 세자인 자식을 죽이는 조선왕조 역사를 통해 가장 비극적 종말을 맞게 된다.

 

왕가의 법도라 일반인들과는 다른 점이 있을 수 있겠다. 혜경궁 홍씨 역할을 맡은 문근영은 어려운 상황에서 사도세자의 생사여부보다는 어린 세손의 미래를 우선 생각하는 냉정한 자세를 보인다. 왕인 아버지의 눈밖에 난다는 것이 단순한 불효자가 되는 것으로 끝나지 않고 왕위계승 문제에도 직접적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개인적 차원에서 본다면 또다른 생사가 걸린 문제이기도 하다. 또한 영조와 사도세자를 따르는 세력간이 알력도 부자간을 돌이킬 수 없도록 만드는 데에도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영화는 아버지인 영조의 마음을 보여 주는데 촛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왕이란 자리가 겉으로 보이는 화려함보다는 각종 갈등과 이해를 조정하는 힘든 역할임을 아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던 것이다. 하지만 자신의 왕이 되는 상황과 사도세자의 상황이 다른다는 것을 고려하려 노력하지 않았다. 왕이 되느냐 아니면 죽느냐는 상황에 처했는 자신의 긴박한 상황으로 왕이란 모름지기 자신이 했던 방식으로만 살아가야 한다는 점을 아들에게 무조건 강요한 것이 이런 비극으로 이어진 것 같다. 공부하기 싫어하는 자식에게 다른 대안을 허용하지 않고 무조건 공부만을 강요하는 현재의 부모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Aslan

    내년 아카데미 영화제 한국 출품작으로 제출되었다네요

    2015.09.28 22:45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oodchung

      아하 그런가요. 한국적 스토리를 가지고 승부하는 건 좋은 전략 같습니다^^

      2015.09.29 07:12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아버지의 마음을 아버지 세대는 이해할테지만, 젊은 세대일수록 세자의 입장만을 보는건 아닐까...이것 역시 소통이 어렵다는 얘기일테구요...

    2015.09.29 13:49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oodchung

      아버지와 아들간의 문제는 정말 어려운 숙제입니다. 냉정하게 대하기도 어렵고요.

      2015.09.29 13:59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오늘 보고 왔어요. 아이들이랑...
    왕이기에 이런 생각을 했을까요? 아들인데... 너무 냉정했다는 생각도 들고...
    엄마와 아들, 엄마와 딸..
    아빠와 아들, 아빠아 딸... 이건.. 참 묘한 문제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2015.09.29 16:2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oodchung

      한번 빗나가기 시작하면서 것잡은 수 없어진 것 같아요. 가슴 아픈 사연이고요.

      2015.09.29 16:35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