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각인의 기술

[도서] 각인의 기술

스기무라 다카요 저/전경아 역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아...하루에 한권씩 읽는구만...진짜 공부하러 가서는 책만 읽고 있으니 원 참.

공부가 지루해지고 또 무진장 하기 싫어서 초콜릿 제품을 사러 나가던 차에...

잠시 고민 초코를 버릴 것인가! 책으로 버틸 수 있을까 의아해하며 결국

이번 달 추천도서 목록을 훑어보고 낙찰받은 책이 이것이다.

아 표지가 새롭다... 도서관에서 보는 대다수의 책이 겉장을 벗기고 코팅지를 정성스럽게 붙이는 덕분이다.

 

우선...각인은 뭐 아는 거니까 넘어가고...쩝 간단히 설명하면 첫인상과 비슷하지만 아가새가 어미새에게 첫눈에 뻑-가서 졸졸 따라다니는 걸 말한다ㅋㅋ

여기선 첫눈에 뻑가는 걸 쫌 순화해서 남에게 잊혀지지 않는 존재가 되는 법을 가르치려든다. 음...가르치려드는데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사람 위주로 가르치려든달까? 회사원 대상 카운셀러, 아니 이미지 컨설턴트라고 하는 게 맞겠다.

 

우선 상대에게 잊혀지지 않게 되는 거, 또 상대가 필요로 하는 사람이 되는 거 또또...자신만의 브랜드를 만들라고 하더이다.

씁...충격적인 사실이 브랜드의 어원이 낙인을 찍다였다니...

난 낙인찍혀 사는겐가...씁 브랜드 찍힐 걸 입지 말든지 해야지 원. 내가 누구 소유물도 아니고 말이지.흠흠...가장 맘에 드는 구절까진 없지만 사회생활기술을 가르쳐주는 점은 꽤나 흥미롭다. 그리고 저자 꽤 심리학적 용어를 시기적절하게 잘 쓰더만요.

 

어렵지 않은 설명대신에 내용이 쫌 정렬이 덜 된 느낌이라 읽으면서 잘못하면 딴길로 빠질 수 있음. 또 일본 사람이 쓴 덕에 모르는 외국인의 사례를 보고 이해해야한다는 점이 쫌 걸리지만 내용이 쉽다. 다 읽는데 한, 한시간 반? 두시간 정도....

근데 묘하게도 전주에 읽은 책들과 일맥상통하는 점이 있다. 결국은 나를 알고 어떻게 포장하느냐에 따라 세간에서 나를 보는 시각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책 끝 직접 해보라고 체크리스트랑 표를 만들어놨던데 별로, 남의 책에 낙서하는 거 아니랬어요.근데 꼭 인상깊게 매력적인 사람이 되어야 하나요?? 싶었다... 

난 튀는 건 별로 안 좋아해서 말이지요. 어짜피 평범의 최고층에 살고 있지만ㅋㅋ

이 책 괜찮아요, 꽤 재밌게 읽을 수 있구요... 세상에 모든 공짜가 아니라는 말처럼 자기관리와 입소문과 평판을 쌓는데도 어마어마한 노력이 든다.

 

좋아하는 옷과 잘 어울리는 옷은 다를 수 있다.

완전공감하는 말이다. 뭐 안 어울린다 싶으면 안 입으면 그만이지만 말이다...

내 눈에 비치는 나와 남이 보는 나는 전혀 다른 사람일 수 있다.

그러니 사람을 대할 때 쫌 더 세심하게 다룰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남의 말을 잘 들으면 자다가 떡은 안 나와도 나의 단점과 장점을 파악할 수 있다.

그걸 바탕으로 키울 건 키우고 고칠 건 고치면 잘나가는 멋진 사람이 될 수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