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친절한 복희씨

[도서] 친절한 복희씨

박완서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그래도 해피 엔드...

 

가볍게..어려움없이...책장을 넘길 수 있었던 책이다.
물론 낯이 설은 단어들도 몇몇 있었으나,
어감상만으로 충분히 이해될 수 있는 옛된 표현들이
모르는체로 짐작하며 읽는 재미(?)도 있었다.

 

오래전에 '너무도 쓸쓸한 당신'을 읽었드랬는데,
그때와 크게 다름없이 신변잡기적인 소재에
막힘없이 술술술...좌탁에 마주앉아 수다떨듯하게 오가는 대화를 듣는양...
이번에도 역시 그러하다는 느낌이 강한 건 사실이다.

바짝 줄잡아 당겨 팽팽한 긴장감을 유지해야 할 때도 있겠으나,
얼레를 가벼이 잡고 연 날아가는대로 속절없이 치어다 보기만 할 때도 있어야 잖겠는가.

 

이완이 필요하다면.

 

원만한 개인적 및 사회적 관계를 위하여 끈임없이 학습하는 과정에서
숨통이 트일 수 있도록,
가벼웁게,
오래 살아온 사람들의 연륜담긴 소소한 얘기를 들어보는 것도
따스한 위로만큼의 위력이 있을터이다.

역지사지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소설의 내용과 같은 상황에서 윗사람에게 포커스가 맞춰져 술회됨에) 좀 더 겸손한 아랫사람으로서의 마음가짐을 쇄신할 수 있었던 소설집이다.

 

미리 한번 가보아도 좋은 듯 싶다.
오십을 바라보는 마흔아홉살에도,
정년퇴직하고 전원에서든 손자녀를 둔 내 자녀의 곁에서든...거기에서 소일하는 황혼에도,
죽음을 마주한 채 남은 가족의 앞날을 굽어보며 유언/유서를 준비하는 임종즈음의 존재에도,
한번 쯤 미리 다녀와보는것도 좋은 성 싶은 것이다.

 

이 이야기속의 인물들의 삶으로 스며들어
내 삶인양 산책하듯이 다녀와보면 어떨까...
타임머신을 타고 나이여행을 떠나보는 것이다.

 

 

2008.12.12.금
마흔고개를 넘어갈 준비가 된 나이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