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발단은 어제 저녁부터.....

조카와의 전쟁아닌 전쟁을 치루었다!


난 관망자 역할이였다..

하지만, 조카와 엄마의 다툼의 중심에 앉아 있었던 나는

관찰자이기도 했다


중2병, 사춘기, 질풍노도의 시기....

모든 걸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조카의 눈에서 분노로 일그러진 그 눈매를 보기전까지는...


조카는 엄마를 그런식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관여할 문제일런지 아닐런지는 모르겠지만,

그건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건 아니였다...


대화를 하거나, 다툼이 있을수는 있지만,

부모를 그렇게 바라보는 건 아니였다...



그게 조카와의 전쟁아닌 전쟁의 시초였다...


지적을 했다..

눈을 그렇게 보는 것은 아니라고...


아이는 이미 감정이 격해져 기분이 나빠진 상태여서인지

내게도 그렇게 대했다...

부모와의 감정 상태와 앞뒤 상황을 떠나서

해서는 안되는 행동이라 나는 지금도 생각한다.


그리고 아침....

난 그 문제로 아침까지 조카가 기분나쁜 상태로

지낼지는 전혀 몰랐다....



아침을 챙겨줘야 했던 상황....

언제 밥을 먹어야 할지 물어보면서 아이는 어제의 감정기복을

여지없이 드러냈고, 내게 대꾸도 하지 않았다.



난 조카의 답을 기다리며, 벌서듯 서있었고,

그런 상황자체가 너무 화가 나기도 했다.

이야기 아닌 이야기....


왜 내가 이렇게 하고 있어야 하는지...

어제의 행동에 대한 지적이 잘못된 것인지...



아직 어리다고 생각했던 중1

감정기복이 심하다지만 난 아직도 어제의 그 분노에 찬 눈으로

엄마를 노려보면 그 표정을 잊을수가 없다.


잘못된 것은 잘못된 것이라 생각된다...


하...하지만....

어른으로서, 아이에게 어떻게 다가가야 할지...

감싸주기만 하는 것이 맞는것인지...

잘못된 것을 지적하는 것이 맞는것인지...

대처 방법에 감정조절에 어려움이 있는 날이다....



오늘 하루는 생각이 참 많아지는 날이다....

내 딸도....사춘기가 되면

감정기복이 심할테지....

그 때 나는 지금과 같은 모습일까?



나와는 조금 다른 세대의 모습에 

오늘 또한번 성숙하지 못한 어른이라는 것을 새삼 깨닫는 날이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신통한다이어리

    사춘기가 되면 어쩌 수 없는 병이 있지요...그떄는 그러려니 해야 된다고 많은 책에서 나오지요... 자신이 이해받지 못해서 따라오는 서러움이 표현이 그렇게 나오는 것이지요..그럴 떄 지적을 하면 더욱 더 심해질 뿐이지요... 주제 넘지만 말씀드려 봤어요... 저는 사춘기 시절에는 그렇게 반항적인 눈빛을 하지 못했는데, 오히려 성인이 되어 반항적인 눈빛을 많이 하게 되곤 했지요... 차라리 지금 반항적인 눈빛을 보이는 것이, 오히려 성인이 되어 반항적으로 변하는 것보다는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지금 반항적인 눈빛을 보이면 상담을 통해 아이가 무엇 때문에 그리 화가 났는지 알아보는 것이 가능하잖아요....

    2019.09.07 23:3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바부탱이

      신통한 다이어리님 말씀이 맞아요~ 주제 넘다니요~ 감정 공감해주시고 이렇게 소통의 장을 마련해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드려요~ 아이들은 늘상 변화가 많아서 어려운것 같아요~ 그뒤로 또 언제 그랬냐는 듯이 아이가 더 아무렇지 않아서, 오히려 감정 조절 안되던 제가 이상한 듯 하긴 했답니다! 상담을 지속적으로 했지만 가정내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니, 상담할 때 그때뿐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었답니다. 스스로 할 수 있는 것과 판단능력이 생기는 나이에 도덕적인 잣대까지 갖추기를 바라는 것은 욕심인가 싶기도 했고, 아이의 입장에서 이해하는 선이라는 것이 어디까지인지 바다속에서 허우적 거리는 느낌이 들때도 있었습니다. 사람이기에 순간적인 반항심이 생길수도 있지만 아이와 성인의 사이의 경계선의 모호함에 대해 아직도 분명한 선을 모르겠습니다~
      신통한 다이어리님의 댓글을 읽으면서 저도 아이가 성인이 되어서 보다 한창 사춘기때 그런 감정을 표현하는것이 어찌 보면 건강한 증거라고 생각이 되기도 합니다.

      2019.09.12 20:20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