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바쁜 2주를 보낸 것 같다.

컴퓨터를 켜보지도 못할 정도의 바쁜 일상


참 예민한가보다...나라는 사람...

편히 생각하며, 엄마를 돌봐드려도 되는데...

늘 전전긍긍 불안해하며 엄마를 옆에서 지켜보는 내가 

나 조차도 왜그러는지 모르는 상태로 엄마를 챙긴다며, 그렇게 나를 말리고 있었던 나..

긴장한 상태라 엄마를 돌봐드릴때는 몰랐는데..


내 집에 오니, 그제서야 몸이 긴장이 풀린 탓인지...

온몸이 아프고, 잠이 계속 온다...

그렇게 미련하게 병간호를 하면 안되는데...참 바보같다.


다음에 엄마를 모시러 내려갈 때는 조금 더 익숙하게 

나를 챙기며 잠도 청해가며 해야할텐데...라는 생각은 하지만 과연 될지..

그래도 일상으로 돌아와 보고 싶은 책도 보고, 하고 싶은 글도 쓰고,

남편의 보살핌도 받다보니, 새삼 행복이 내 가정인 울타리 안에 있음을 더욱 크게 느끼게 되었다.


참 나는 남편도, 자식도 잘 만난 행복한 사람이다.

그래서 고맙고 또 행복한 것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