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도봉기적의 도서관에서 하는 [놀면서 크는 우리] 프로그램을 신청 한 뒤, 아이와 함께 참여하는 날이었다. 전날 저녁에 도서관 사서분이 읽어주는 [아기물방울의 여행]이라는 도서 낭독을 아이와 함께 관람하고, 물의 순환에 대한 놀이와 함께 교육을 받으러 아침부터 분주히 준비하고 나갔다.



사실 전전날에 비도 쏟아진데다, 코로나가 급격히 심각해지는 상태가 지속되어, 취소가 될 것도 걱정했고, 마냥 가기에도 불안했던 것이 사실이었다. 다행히 날씨도 짖궂지 않았고, 아이도 적극 참여할 의사를 보여서 용기내어 출발했다.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있었지만, 우리는 첫 참여라 낯설기도 했지만, 도착하니, 물의 순환에 대한 간단한 이야기를 하고, 투명비닐에 자신이 생각하는 물에 순환을 그려보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다.


하윤이는 받자마자 바로 많은 비를 그림으로 표현했고, 그 뒤로는 우산 두개를 그려서 우산 한개에는 아빠를 씌워주고, 다른 한 우산에는 엄마와 하윤이가 비를 피해 쓰고 있는 모습을 그려주는 섬세함을 보이기도 했다.



덥고 습한 날씨에도 집중해서 굳굳하게 하는 모습을 보고, 이제 정말 집중력이 많이 늘었다 싶을 정도로 커버렸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땅은 흙색으로 해야한다며 당연한 거 아니냐는 말을 하기도 해서, 꼭 흙색이여야 하는 건 아니라고, 편견을 갖지 않도록 이야기를 해주긴 했는데, 어느 순간 아이도 색에 대한 고정관념이 조금씩 자리잡고 있기도 하는구나라는 생각도 들었다.


비닐을 들고, 물을 가지고 뿌려서 물이 뿌려지는 모습과 뿌려진 물이 모여있는 모습, 그리고 물이 모여있는 비닐 밑으로 들어가서 수족관에서 바라보는 물의 모습을 간접적으로 체험해 보는 시간을 가지기도 하고, 모여있는 물을 튕겨서 물이 뿌려지는 상태를 직접 느껴보며, 얼굴에 쏟아지기도 하는 이벤트성 재미도 즐겨보기도 했다.



끝나고 도서관에서 준비해준 물총으로 아이들이 올해 물놀이를 못했을 것을 생각해, 물총을 가지고 마음껏 몸도 적셔보고, 물총으로 이곳저곳 조준하며 신나게 뛰어노는 시간을 가지면서, 오랜만에 뛰어다니며 마음껏 물을 발사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어찌나 신나게 노는지, 놀이터에 있는 나무판자에 물총으로 하트를 그려보기도 하고, 몸을 향해 쏘아보기도 하고, 나무위에 있는 나뭇잎을 맞춰보기도 하면서, 물총하나로 다양하게 활용을 하며 즐겁게 놀기도 했다.

그렇게 한시간 반정도의 교육과 놀이를 한 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버스타기 직전에 정말 거짓말처럼 딱 알맞게 그제서야 비가 쏟아져 내리는 걸 보고, 신기하기도 했다.


아이와 오전부터 재밌는 시간을 엄마와만 해서 안타까워, 오자마자 아빠와 함께 동네 숲에 가서, 흠뻑 젖을만큼 물총을 쏘아대고 들어온 부녀지간~~

가족과 함께 뛰어놀기도 하고, 물총도 쏘아가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오늘 하루도 이런 소소한 행복에 감사함을 느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5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날이

    하윤이가 즐겁겠네요. 늘 이렇게 함깨해 주는 부모님이 있었어요. 오늘은 물총놀이네요. 그리기가 많았는데요. 하윤이 삶의 기록장(사진, 글)이 되겠는데요. 이 공간이. 10년 후 하윤이가 보면 얼마나 즐겁겠어요.

    2020.08.29 17:5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바부탱이

      저도 점점 기억이 희미해져감을 느낄 무렵부터 기록을 하는것이 좋을 듯하여 시작했던 블로그 기록이었는데, 어느순간 되돌아 볼수 있는 기억의 한편이 되고 있는 것 같아 오히려 저의 추억으로 기억이 되고 있답니다. 나날이님의 말처럼 10년 후에도 볼수 있는 그런 블로그가 유지되었으면 좋겠네요~^^ 감사합니다.

      2020.08.30 00:03
  • 파워블로그 eunbi

    저 물총... 어릴때 대나무로 만들어 놀던 그 시절의 추억에 젖어들게 합니다...^^

    2020.08.29 19:25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바부탱이

      대나무로 이런 물총도 만들어보셨군요~신기하네요! 저는 이런 물총을 처음봐서, 마냥 신기하고, 압력도 높더라구요~대나무로 만든 물총을 어땠을지 선뜻 상상이 가질 않지만, 왠지 더 친화적이면서 멋지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2020.08.30 00:05
    • 파워블로그 eunbi

      아이가 밝게 자라는 듯하여 보기가 좋습니다. 대나무 물총은 마디 하나를 이용합니다. 1:9 정도로 잘라 1 부분(막힌 뚜껑)은 손잡이가 되구요, 9부분엔 송곳으로 구멍을 뚫어 물총이 됩니다. 작은 대나무 앞에 헝겁으로 감아 물이 새워나오지 않게 하는 간단한 원리입니다.하윤이가 들고 있는 연두색 물총과 거의 같은 디자인이니, 다음에 기회가 생기면 한번 만들어보시길...^^

      2020.08.31 19:08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