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은 하윤이가 좋아하는 공룡에 대해 책을 읽고, 그 책에 알맞는 독서활동을 하였다. 

도서관에서 진행하는 작가와의 만남의 두번째 시간으로 공룡과 관련된 도서인

"알 속으로 돌아가!" 라는 도서로 동생이 태어나는 것에 대해 불안해 하는 아이들을 위한 책으로 좋을 것 같은 도서였다.


하윤이는 책을 설명해주시는 작가님의 설명을 자세히 듣기도 했지만, 눈앞에 보이는 발굴 키트가 있다보니, 눈길이 가는 것을 막을수가 없었답니다.  책에 대한 설명을 들으면서도 손에서 놓치 않았던 KIT.



저도 처음 본 키트이기도 한데, 덕분에 아이와 저에게도 새로운 경험이 되기도 했었다.


몇달 전 공룡전시관을 한 번 다녀왔을 때, 거기서 고고학자가 되어, 흙속에 묻힌 공룡뼈를 발굴하는 체험을 한 뒤로, 지질학자나, 고고학자가 되고 싶다는 꿈을 내비치기도 했을만큼 관심을 보여, 늘 공룡전시관을 가자고 조르기도 했었는데, 이렇게 간접 경험을 해볼 수 있는 KIT가 있었다니...


처음 준비를 잘 해야한다. 우선, 가루가 많이 날릴 수 있으므로, 꼭 넓게 신문지등으로 펼쳐야 하고, 

KIT안에 들어 있는 작은 도구로는 아이 힘으로 긁어내기가 힘들 수 있으니, 두드릴 수 있는 망치같은 것이 있으면 더 좋다. 먼지가 날릴 수 있으므로, 중간 중간 분무기를 이용해서 가라앉혀 주면 좋다. 



한참을 긁어 대고나니, 노란색의 뼈가 나오기 시작했다.
처음에 요령이 없다보니, 긁어내는데만 시간이 오래 걸리고, 너무 조심스러워하다보니, 
어디가 뼈인지 알수가 없어서...헤매였는데...하다보니, 노란 빛깔의 뼈가 보여서 안심.


그 뒤로, 속도에 박차를 가하면서, 옆에서 엄마가 파주고, 아이는 솔로 쓸어주며, 
둘만의 찰떡 궁합을 선보이며, 열심히 화석 발굴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나온 것은 파라사우롤로푸스!
간혹 KIT에 나와 있는 공룡과 다르게 나오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 발굴을 해봐야  아는 재미가 있다.

부모입장에서는 조금은 지저분해지고 불편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파나가면서, 무언가 나오는 것 자체에 흥미와 호기심을 가져서인지 아이와 즐겁게 놀이를 할 수 있었다. 이렇게 하나둘씩 흥미를 느끼면서 공룡에 대해서 더욱 관심을 가지게 되는 것이기도 한것 같다.


마지막 마무리는, 역시 엄마가 뒷정리 하는 것으로....^^;

독후 활동의 마지막의 피날레는, 공룡 그려보기인데, 티라노 사우루스 공룡을 그렸는데, 왜 내 눈에는 도마뱀처럼 보이는지....^^ 나름의 표현을 한다고 했는데, 엄마가 그림을 잘 못그리다 보니, 심폐소생을 시켜줄수가...없었다. 내일은 이 공룡에 색을 입혀보자고 해봐야겠다.


오늘 하루 공룡키트 하나로 알차게 놀이활동을 하면서 아이와 집콕의 즐거운 추억 하나를 더 채워넣었다. 다시 돌아오지 않을 아이의 순수하고 어린 시절...옆에서 함께 할 수 있어 늘 감사한 마음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