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학교 숙제와 방과후 숙제를 하다보니, 여유롭게 책읽을 시간이 없어서일까...아니면 오랜만에 아이책이 집에 도착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나도 모르게 온 도서를 아이가 냉큼 뜯어보고는 몰래 숨어서 읽어보기에 제목이 호기심을 더 자극했는지는 모르겠으나, 한참을 재미있게 읽어내려간다.

제목만으로도 참 재미있을 것 같은 도서였는데, 아이가 반겨주고, 좋아해주니, 한동안 자주 사랑받을 수 있는 책일 것 같아 기대가 많이 되고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