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설레이는 책이 내 곁으로 도착했다. 

제목이 나를 위한 것이라는 느낌이 들어서인지 따뜻함이 느껴져서 첫 느낌이 너무 좋다.

내가 힘들고 지칠 때 또는 동화속의 순수함이 가득한 지난날을 회상할 수 있는 그런 책이기를 바라게 된다. 

 

아직 내용을 펼쳐 보진 않았지만, 내게 많은 마음의 안정감을 가져다 줄 것 같은 느낌이다.

 


 

 

동화속 이야기에 아주 천천히 빠져들어 봐야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