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초코 초등 수학 2-2 (2023년용)

[도서] 초코 초등 수학 2-2 (2023년용)

미래엔콘텐츠연구회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아이가 방학이 끝나고 이제 2학년 2학기에 접어들면서, 그만큼 아이가 공부하는 진도나 방식이 조금씩 변화되었다.

기존의 1학기때 하던 4권의 수학도서를 마무리 하고 2학기때 할만한 수학책을 찾느라 한달여를 소요하고, 기존의 도서보다는 조금 새로운 도서로 도전해 보고 싶기도 했고, 다양한 문제를 경험하고 익힘으로써 아이가 문제 유형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처음 도서를 접했을때는 특이하게 청보라에 가까운 색을 가진 표지에 꼭 초콜릿을 연상시키는 초코라는 제목이 귀엽게 느껴지기도 했는데, 자세히 보니 초등코어의 줄임말이었다. 의외로 이런 귀여운 이름 덕분에 아이들이 접하기가 조금 더 쉽게 다가가지 않으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책 내용의 구성은 총 6가지의 굵은 주제를 두고 있는데, 2학년 2학기 수학교과서의 과정을 잘 반영한 듯, 네자리 수부터 시작하면서 구구단, 길이재기등 교과서 진도를 그대로 따라가면서 할 수 있을것 같아 마음에 들었다.


 

처음 딸이 책을 받아들고의 첫 반응은 의외로 차례에 대한 관심이었다.

그전에는 만화책 외에는 차례에 대한 항목에 관심을 가지지 않았는데, 이제 2학년 2학기가 되어서 조금은 공부머리가 큰 건지 시야가 조금 넓어진 것 같기도 하다. 특히 그 중에서도 수학 한눈에 보기라는 초등학교 고학년까지의 총 교육의 커리큘럼들이 담겨있는데, 아이가 자신이 4학년이 되면 이런걸 배우고, 6학년이 되면 이런걸 배운다는 것에 대해 굉장한 흥미를 가지고 있었다.

무엇을 배우는지 어떤걸 배우는지에 대해 간략하게 정리가 되어 있는 [수학 한눈에 보기]는 엄마인 내가 아이가 앞으로 학년이 올라가면서 수학의 어떤 부분에 유념하고 가르쳐야 할지에 대한 길잡이가 되기도 했기에 이 책의 또다른 매력이었던 것 같다.


 

처음 시작은 네자리 수로 가볍게 시작한다. 그리고 자신이 공부 일정을 체크해보고 스스로 점수를 매겨봄으로서 활용을 잘 한다면 스스로 학습을 하는 습관을 기를 수 있어 체크항목이 있다는 건 학습에 아주 기본을 잡아갈 수 있기에 좋다고 생각한다.

도형이나 그림을 많이 넣어서 이해가 될 수 있도록 문제들이 잘 표현이 되어 있어서 아이가 처음에 문제 풀때는 어렵지 않게 잘 해나가기도 했다. 풀다보니 단답형 문제만 있는 것이 아니라 사고력을 좀 더 확장시킬 수 있도록 하는 유형별로 다른 형식의 문제들이 많이 있었다.

요즘 초등학생들의 수학은 연산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지문을 이해하는 이해능력이 중요하다보니, 서술형에 대한 문제들이 꼭 하나둘씩 학교에서 평가시험을 볼 때 나오는 것 같았다. 그래서인지 나도 개인적으로는 아이의 문제집에 서술형 문제가 어느정도 포함되어 있는것을 선호하는 편인데, 초코 문제집에서는 서술형 문제가 꼭 한두개씩은 들어가 있어서 만족도가 높은편이다.


 

기본적인 단순 셈에서 활용해나가는 샘 그리고 그림으로 이해하게끔 구성이 되어 있고, 무엇보다 문제가 10문제가 있어도 똑같은 내용의 문제는 거의 없이, 다양하게 활용되었다는 점이 장점이다.


 

이 도서의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 중에 하나, QR을 이용한 문제 복습 및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영어,국어,수학 모두 QR이 있어서 아이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것을 선호하는 편이고, 또 활용도가 높다보니 효과도 제법 좋은 편이라 판단되어, 아이도 QR을 보면 자연스럽게 자신의 폰을 가져와서 잘 이용하곤 하는데 영어에서 주로 사용하던 QR을 수학에서는 처음 활용해 보았다.

 


 

아이가 몰라서 답안의 설명을 보게 되든, 엄마가 설명을 잘 해주기 위해 답안의 설명을 보게 될 수도 있는데, 문제에 해당되는 답안에 설명이 잘 되어 있고, 문제집과 분리가 되어 있어서 아이가 당연히 보진 않겠지만, 유혹을 느끼지 않게 아에 떼놓을 수 있는 부분도 활용하기 좋았다.

컬러풀하고 다양한 이미지를 많이 활용해서 쉽기만 할 것 같지만, 사고력을 확장시킬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문제들이 많아서 어느정도의 수준은 있는 수학책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학교에서 나가는 수학교과서 진도에서 한두템포만 선행학습으로 풀어나가면 아이가 수학 수업시간을 어렵지 않게 잘 이해하며 넘어갈 수 있으리라 생각되어 지금은 하루 2-3장을 풀어나가고 있는 중이다.

아직은 풀면서 어려운 1-2문제를 제외하고는 문제를 잘 인지하고 학습하고 있는 중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