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바이든 이펙트

[도서] 바이든 이펙트

홍장원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미 대선이 5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트럼프와 바이든의 유세가 뜨겁습니다. 현지 여론조사에서는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이 우세하다고 발표했지만 트럼프가 계속해서 추격해 오더니 결국 가장 큰 경합주인 플로리다에서 바이든보다 트럼프가 수치상 앞서게 됐습니다. 여론에서 말하는 유권자들의 변동성을 정확히 알 수는 없으나 미국 대통령으로 우리나라가 몸소 겪으며 보다 잘 알려진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대선 후보자인 바이든에 대해서 많은 부분이 궁금했습니다.


30년간의 상원의원, 8년간의 부통령 임기를 거치며 그는 정치에 대한 처세가 깊어 보인다는 것만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책을 읽는 내내 바이든이 샌더스와 부티지지를 뒤로 하고 후보로 낙점된 것에는 트럼프와 상반되는 바른 이미지를 예의바른 이미지를 갖췄기 때문인 것도 있겠지만 그것뿐만은 아니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의 가정사나 야망, 한국과 아시아에 대한 포부들도 나옵니다.


그리고 바이든은 말 실수가 많아 매번 구설에 오르고 있는 중인데, 저번엔 트럼프를 조지라고 부르기도 하고 아니라면서 횡설수설 하기도 하고 대통령 후보 경선에 나가 자신을 민주당 상원의원 후보라고 말한적도 있는 걸 보면서 참 아리송하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두 대선 후보자의 이미지가 너무 다르다보니 지지자들간의 싸움이 더 불타오르는 것 같습니다. 트럼프는 무대포에 거칠긴해도 강한 지도자의 면모를 보여서 호감을 사고 조 바이든은 오랜기간 정치에 몸담으며 트럼프와 다른 예의바름과 친근함을 무기로 어필을 하고있어 올바른 정치가의 이미지를 바라는 국민들은 그가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렇다 저렇다해도 결국은 우리나라와의 관계가 가장 걱정입니다. 과연 트럼프가 재선을 이룰지 민주당이 탈환해낼지 궁금합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