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일본의 도시괴담

[도서] 일본의 도시괴담

쓰네미쯔 토루 저/이현정 역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2점

우리가 어릴 때 흔히 듣던 많은 괴담들이 일본에도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준 책이다. 처음에는 흔히 볼 수 있는 괴담들을 모은 책인가 했는데 이 책은 학문적인 관점에서 살펴본 괴담 이야기였다. 하나의 괴담-우리가 흔히 듣는 백미러로는 보이지 않는 유령손님 이야기 같은-에 대해서 그 이야기가 일본의 어떤 지역에서 들을 수 있는지, 지역별로 어떤 차이가 있는지, 혹은 시대별로 어떤 차이가 있는지에 대해 쓴 책이다. 읽다보면 대부분의 괴담들이 우리도 어릴 때 들은 이야기라는 점에서 많은 의문을 가지게 된다. 우리나라와 일본만이 아닌 외국에서도 비슷한 이야기가 있다는 것을 보니 사람들은 생각하는 것이 비슷해서 어딜가나 비슷한 괴담을 들을 수 있는 것인지, 일본의 괴담이 우리나라에 들어온 것인지 궁금하다. 민속학에 흥미가 있다면 읽어볼 만한 책이다. 그러나 단순히 무서운 이야기가 읽고 싶다면 다른 책을 읽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 책이 싼 것은 페이지수도 적지만 종이가 요즘 보기드문 갱지(라고 하나?)이기 때문이다. 생각보다 얇고 작은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