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대한민국 학부모의 독생자

[도서] 대한민국 학부모의 독생자

이지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나는 어린 유아를 키우고 있는 평범한 엄마입니다. 바쁘다는 핑계가 늘 따라 붙어 아이는 스스로 크는 것이라는 교육관을 가지고 다소 방치하고 있는 엄마입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교육이 그렇게 호락호락 하지 않은 것은 압니다. 그래서 절반 이상 아이 스스로의 자생력을 믿지만 부모가 어느 정도 유리한 방향과 아이 스스로 성취할 수 있게끔 적절한 방향으로 리드해야 하는 측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직 아이가 어려서 크게 아이의 미래나 교육에 대해 심도 깊은 생각을 하지 못하고 있다가 좋은 기회로 이 책을 접하게 되어 읽게 되었습니다.

처음엔 저자의 아이 육아 과정에 공감도 되고 그 어려움이 얼마나 컸을지 가늠조차 잘 되지 않는 마음에 눈시울을 적시다가 또 어느순간 저 자신을 되돌아보기도 했습니다. 내가 과연 저자에 비하면 힘든 육아를 하는 것이 맞는지 의심이 되기 시작하고 게으르고 귀찮은 마음이 큰 것은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이 책에서는 중간 중간 내가 아직 겪지 않아 전혀 몰랐던 용어들, 예를 들면 기초적인 생기부, 중간고사, 기말고사 그리고 정시, 수시 등 차이점에 대해 알기 쉽게 비교 설명을 하는 등 한 권의 책으로 전반적인 우리나라 입시 과정을 알 수 있도록 하고 있어서 도움이 된다.

그리고 그 변모하는 입시 정책과 지나한 과정에서도 학부모로써 놓치지 말아야 하는 핵심이 무엇인지 논하고 있고 그것이 바로 독,생,자(독서기록부, 생활기록부, 자기소개서) 이다. 저자의 의견에 전적으로 공감하는 나는 비록 공부는 뛰어나게 못 했지만 책은 누가 시키지 않았어도 좋아하고 가까이 했던 사람으로 무엇 때문에 책을 읽는 것이 득이되고 살이 되는지 이미 알고 느끼고 있다. 따라서 책을 통한 생각을 스스로 정리해 나가는 독서기록부, 그것이 근간이 되는 배움과 삶의 자체에서 확장되는 생활기록부, 한 편의 드라마와 같은 자기 자신에 대한 극복기 성장기를 다루는 자기소개서는 삶의 기본이자 대입, 입시에서도 기본이 될 수 밖에 업지 않나 싶다. 

아직 초등학교 입학 전인 아이를 두고 있고 아이가 영상에 너무 일찍 노출되어 매우 걱정이 많은 엄마로써 일단 무엇이 중요하고 앞으로 어느 방향으로 리드해야 할지 대강의 감이 오게 하는 책이다. 

나는 내 아이가 좋은 대학교를 가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스스로 자신을 믿고 사고할 수 있는 사색 의지와 사고력을 갖추었으면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책을 가까이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 주어야 겠다. 

하루하루 반성하는 엄마가... 









 

 

이 서평은 예스24 블로그에서 도서를 제공받고 작성한 리뷰입니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