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세상을 바꾼 동물

[도서] 세상을 바꾼 동물

임정은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세상을 바꾼 동물』

- 동물은 기록하지 못하는 동물들의 세계사

 

세상을 바꾼 동물/임정은/다른

 

다른 출판사 [세계사 가로지르기 시리즈]는 다양한 영역을 넘나드는 색다른 역사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다섯 번째 이야기인 『세상을 바꾼 동물』은 동물의 시선으로 인간의 역사를 바라본다. 세계사를 선사시대 - 고대 - 중세 - 근대 - 현대 - 미래로 구분하고 시대별로 인간과 동물의 관계에 대해서 서술하고 있다.

----------------------------------------------------------

 동물계 - 척삭동물문 - 포유강 - 영장목 - 사람과 - 사람속 - 호모 사피엔스

----------------------------------------------------------

생물학적 관점에서 본 인간이다. 분명 '동물'로 규정하고 있지만 보통 우리는 평상시 자신을 '동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듯하다. 이 책을 통해 그런 관점이 세계사에 미친 영향을 살펴보고 인식과 태도를 되돌아볼 수 있었다.

 

선사시대 인간 동물은 다른 동물들과 함께 어울려 살았다. 채집과 수렵활동을 통해 식량을 구하다 보니 규칙적인 식사를 하기 힘들었을 터 야생동물을 길들이는 방안을 자연스레 떠올렸을 것이다.

이 책에서는 야생동물의 가축화에 대해서 인간이 야생 동물을 길들였다는 의견과 야생동물들 스스로가 가축화되기를 선택하였다는 의견을 소개하고 있다. 그리고 수많은 야생동물 중 왜 일부만이 가축이 되어 인간 곁에 머무를 수 있었는지 살펴보는 내용은 야생동물의 가축화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인간의 의지와 노력만이 아니라 야생동물의 특성이 적당해야 한다는 점에서 선사시대에 인간과 동물은 공존을 이루며 살아갈 수 있다는 가능성이 보였다.

 

인간이 농경을 시작하여 한곳에 뿌리내리게 되면서 많은 변화가 생겼다. 문명이 시작되고 여러 나라들이 생기고 전쟁이 일어났다. 그리고 수레, 전차, 등자, 마구 등의 발명으로 전쟁의 양상은 달라졌다. 말은 전쟁을 위해 체격이 크게 개량되었다. 이런 변화로 중세 기사 계급의 성장과 봉건제가 성립되게 되었다. '말'에 의해 세워지고 융성한 중세 시대는 쥐와 벼룩으로 근대에게 자리를 내어주게 된다. 산업혁명으로 혁신적인 발달을 이룬 근대는 제국주의 시대였다. 이 시기에도 인간의 이기심, 탐욕, 허영심에 의해 많은 동물들이 희생되고 멸종에 이르는 등 아픔을 겪었다. 현대에 들어서 동물의 처지는 더욱더 비참해졌다. 다량 생산, 공장형 생산 방식인 현대식 카포(Confined Animal Feeding Operation : 우리에 갇힌 동물 사육 공장)와 동물 실험 등 동물이 처한 현실은 우리의 생각보다 훨씬 더 끔찍하고 잔인하다.

 


 

이 책에서는 선사시대부터 현재까지 인간에 의해 희생당하고 고통받은 동물들의 이야기만 담고 있지 않다. 우리에게 생명의 가치를 일깨워주고 다 같이 더불어 살아야 하는 공존의 내일을 이야기하고 있다.

우리는 풍요로운 세상에서 살아가고 있다. 풍족한 물질과 다채로운 서비스를 누리는 인간의 편의 이면에는 우리가 외면하고 있거나 알지 못하거나 알려고 하지 않는 차별과 핍박이 존재한다. 단백질 섭취를 위해, 화장품이나 약의 안전성을 위해, 패션을 위해, 도로 확장을 위해… 너무나도 많은 것을 원하는 인간의 단순한 욕망이나 편의 그리고 무엇보다 무서운 자본의 논리에 의해 고통받고 있는 동물들의 모습은 차단된 채 최종 단계에서 거리낌 없이 사용하고 소비하는 우리들이 존재한다. 이런 우리들에게 작은 생명의 외침을 전하는 천성산 도롱뇽 소송 이야기는 묵직한 울림과 함께 우리의 내일을 묻는다.

 

 

책에서 나온 내용 중 '동물권'에 대한 이야기가 와닿는다. 인간들도 고통받는 이들 스스로 차별을 벗어나기는 더디고 힘들고 어렵다. 이들의 고통과 아픔을 기꺼이 나누고자 하는 이들이 있기에 더 나은 미래를 그려온 것이다. 과연 동물의 권리는 어느 누가 대변해 줄 수 있을까? 동물원에서 먹이를 주던 나의 손이, 장 볼 때 동물복지 유정란과 일반 계란의 가격을 보고 일반 계란을 집던 나의 손이 부끄러워진다. "생명은 소중하다."라는 단순하고도 분명한 진리를 되새겨 본다. 우리의 관심과 목소리가 모여서 달라지고 있는 오늘을, 달라진 내일을 그려본다.

 

"모든 동물은 지구를 공유하며 우리는 더불어 살아야 한다." _ 마크 베코프 동물권리선언

"이제 우리 곁에서 영영 사라져 갈지도 모를 작은 생명의 외침을 통해 그동안 자연과 생명에 대한 배려 없이 극단까지 와 버린 우리의 사회와 문화를 돌이켜 보고 인간 중심으로 기록되었던 무뢰한 지구의 역사를 모든 생명이 함께하는 조화로운 세상으로 만들어 가기 위해 작은 단초가 되기를 바라고 있다."

_ 천성산 도롱뇽 소송에 대한 지율 스님 글 일부

 

<출판사에서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서평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