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리얼 페이스

[도서] 리얼 페이스

치넨 미키토 저/민경욱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당신은 반드시 속는다.

자신만만한 문구로 독자에게 도전하는 [리얼 페이스]

 

리얼 페이스/치넨 미키토 장편소설/소미미디어


그동안 많은 작가들의 추리, 미스터리, 스릴러 소설을 즐겨 읽고 영화, 드라마도 즐겨 봤기에 도전장을 호기롭게 받아들였다. 셜록, 푸와로, 미스 마플, 엘러리 퀸, 브라운 신부, 탐정 갈릴레오, 코난, 몽크, 프라이니 피셔, 구경이까지 함께 한 모든 시간들이 나를 진실로 인도하리라 믿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나는 속았다.

 

 [리얼 페이스] 

성형외과 의사 히이라기 다카유키를 둘러싼 성형미인 연쇄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이야기이다.

이야기를 끌고 가는 이는 '히이라기 성형클리닉'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마취과 의사 '아사기리 아스카'이다. 그녀는 히이라기 의사가 썩 맘에 들지 않지만, 경제적 이유로 아르바이트를 시작하게 된다. 하지만 첫 수술부터 의견 차이 때문에 갈등을 겪는다.

비싼 의료비를 청구하기도 하지만 그것보다 자신만의 기준이 뚜렷한 '아름다움'에 집착하는 히이라기 의사는 아름답지 않은 수술은 집도하지 않는다. 히이라기 의사를 경박하다 생각하지만 그로 인해 행복해진 환자들을 지켜보면서 아스카는 더 고민하게 된다. 그 와중에 그녀에게 접근하는 한 사람-프리랜서 저널리스트 히라사키 신고-이 있다. 그녀는 히이라기 의사에 대한 의문이 깊었기에 저널리스트 히라사키와 만나게 되고 점점 더 사건 속으로 빠져들게 된다.

현대 외모지상주의로 토대를 다진 성형산업은 이제는 연예인뿐만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친숙해졌다. 쌍꺼풀, 보톡스, 앞트임, 리프팅 등 다양한 시술을 받는 이들을 쉽게 접할 수 있다. 특히 한국은 'K-성형'이라 불릴 정도로 외국인들에게도 각광받고 있다. 몸, 외모에 대한 관심과 집착은 성형, 얼짱, 다이어트, 몸짱 열풍을 일으켰다. 성인뿐만 아니라 성장기 청소년들에게까지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런 사회적 압박은 개인의 자존감을 떨어뜨리고 정신을 피폐하게 만들 수 있다.

 

본디 성형외과학은 전쟁에서 상처 입은 병사들의 치료를 목적으로 시작되었으며, 얼굴의 상처뿐만 아니라 마음 그리고 인생의 상처를 치유하고자 하였다.

성형에 대한 판단은 개인의 가치관에 의해 달라질 것이다. 부정적인 생각이 강하지만, 외모나 상처 때문에 인생 자체가 왜곡되는 현실적인 상황에서 마지막 수단으로 선택하는 이들의 결정을 잘못되었다 쉽게 말할 수는 없다. 히이라기 성형의사 말처럼 '집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정신외과'적인 측면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타인, 집단, 사회에 의해 형성된 부정적인 인식을 성형을 통해 깰 수 있다면 필요한 의료 행위라고 생각한다.

 [리얼 페이스] 

 

"당연히 당신을 치료하기 위해서죠. 나는 '아름다움'을 위해 필요하다면 무슨 일이든 합니다. 이를테면 그게 법에 저촉되는 일이라도." _233쪽

 

이 책을 읽으면서 성형보다는 '아름다움'에 더 집중하게 되었다. 괴짜인 히이라기 의사의 '아름다움'의 기준에 감동받았기 때문이다. 그에게 아름답다는 것은 외모뿐만 아니라 온전히 자신을 드러낼 수 있고 인정할 수 있는 용기를 보여주는 것이다. 가면과 위선을 벗어던지고 순수한 자신을 보여주는 이들을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는 그이기에 사회통념과 윤리에 어긋나는 경우에도 사나에와 아스카는 함께 했을 것이다. 소설이기에 공감하고 감동받았지만, 현실에서 이런 일들이 벌어진다면 동조하기는 힘들 듯하다. 3번의 전신마취 성형수술 이야기들이 나오는데 우리나라 정서상 맞지 않는 요소들이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설을 읽다보면 어느새 히이라기 의사의 선택을 존중하고 받아들이게 된다.

 

인터넷서점 책소개 이미지

 

"다만 나는 그 선택이 '아름답다'고는 생각하네. 나는 이해할 수 없으나, 신념을 굽히지 않고 우직하게 계속 노력하는 건 어떤 의미에서 보면 '아름다움'이지." _176쪽

 

히이라기 다카유키와 연관 있는 성형미인 연쇄살인에 대한 비밀이 한 꺼풀 한 꺼풀 벗겨지는 과정도 매우 흥미롭다. 범인의 시선을 담아내는 <막간> 꼭지는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예상과는 다른 결말에 결국 속고 말았지만, 기분 좋은 결말이다.

의술 외에는 허당인 히이라기와 그런 그를 엄마처럼 누나처럼 아내처럼 챙기는 사나에 그리고 아스카의 조합은 대성공이었다. 그가 못마땅하면서도 솜씨에 놀라고 결과에 놀라고는 진실을 알기 위해 불도저처럼 앞으로 나아가는 아스카를 많이 응원하였다.

재미도 챙기고 시사하는 바도 큰 소설 [리얼 페이스] 매력에 퐁당 빠질 이들이 많을 듯하다.

 

"나는 말이야, 내가 정말 싫어. 아니, 싫다는 말 정도로는 다 표현할 수 없어. 나를…… 증오해. 아마기 마이가 현재의 자신을 증오하는 것 이상으로, 그래서 나는 그녀의 마음을 잘 알지. 나라면 그녀를 고칠 수 있을지 몰라." _221쪽

 

<출판사에서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서평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