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흔, 더 이상 살찌지 않는 식단

[도서] 마흔, 더 이상 살찌지 않는 식단

이지원,김형미 공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40대 이전에는 나는 살이 잘 안찌는 체질이었다.

아니 움직임도 많았던 때여서 그랬을까? 지금과는 다른 몸매를 유지했었고 다들 부러워했는데

40대에 접어들고서는 점점 살이 찌기 쉬운 몸으로 변하더니, 뱃살없기로 유명했던 나에게 뱃살이 붙기 시작했다

 

살이 찌기 시작하니 몸이 무겁고, 자꾸만 게을러지는 느낌이 들고, 더 안움직이려고 하고 운동도 소홀하게 되는 것 같다. 나이들면 나는 살이 안찔거 같더니 역시 사람은 예외가 없나보다. 관리를 하지 않는다면 아니 예전보다 더 열심히 관리하지 않으면 순식간에 외적인 면은 물론, 병까지 얻기 쉬운 몸으로 변하니 말이다.

40대는 몸의 시스템이 바뀌는 나이라고 한다. 40대가 되면 본격적인 노화가 시작되는데 가장 큰 변화 중에 하나가

성호르몬과 신체활동의 감소로 인한 근육 및 근력의 저하라고 한다.

 

그래서 40대가 되면 이전과는 달리 체중을 유지하기가 어렵고, 살이 찌면 원래대로의 몸으로 만드는데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한다. 체중조절이 젊을 때와는 다르게 쉽지 않게 된다는 것이다.

이는 한 마디로 '노화' 때문이다.

노화가 시작되면 신진대가사 줄고, 기초대사를 위해 사용되던 에너지가 감소하게 된다. 반면 우리가 메일 섭취하는 음식의 양은 줄어들지 않고 오히려 증가하는 경우가 많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아줌마,아저씨들의 복부는 그래서 점점 늘어갔던 것이다.

 

복부에 살이 찌기 시작하면 , 만성질환에 노출되기도 하며, 평소에는 아프지 않던 몸이 점점 병이 들기 시작한다.

나도 배에 살이 찌니 없던 허리통증이 생기고, 고관절에도 무리가 가서 탁탁 소리가 나기 일쑤다.

만성염증으로 시달리는 경우, 고혈압 저혈압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으며 대사증후군도 비만에서 오는 병 중에 하나이다.

그럼 건강하게 먹고, 건강한 몸을 유지하려면 어떤 노력을 해야할까 ?

이 책에서는 한국식 지중해 식단을 추천하고 있는데 , 과학으로 증명해낸 탄수화물, 지방,단백질의 황금밸런스를 이루는 음식들을 소개하여 하나의 영양소에 치우치지도 않고 골고루 영양소를 섭취하면서 건강한 다이어트를 하는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요즘 유행하는 저탄고지나 탄수화물을 아예 끊는 극단적인 다이어트방법이 아닌 가장 우리 몸에 효율적인 건강한 다이어트 식단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한 저자가 한국식 다이어트 식단을 찾아내 단순히 체중감량의 목적을 넘어 각종 병에서도 자유로워질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결혼하고 나서 너무 맵고 짜고 달고...자극적인 음식을 달고 살아서 나는 위장병을 신랑은 더욱 살이 올라 요즘 대사증후군의 위험을 느끼고 있는데, 음식을 만드는 주부인 내가 이 식단을 참고하여 생활에 건강한 식단을 만드는 노력을 게을리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부터 거창하게 할 수는 없지만. 우선 가장 실천하기 쉬운 방법부터 시작해보려고 한다. 지방을 잘라내고 살코기를 이용하여 요리한다거나, 닭껍질을 제거해서 요리한다거나, 볶거나 튀기는 것이 아닌 찌고 굽는 음식을 주로 해볼 생각이다. 그리고 내 몸에 맞게 습관이 들었다면 지중해 식단을 만들어보려고 한다.

다이어트와 건강한 식단은 생활 습관이라는 생각을 평소에 하고 있는데, 습관으로 자리잡아 나의 일상 식단으로 만드는데는 많은 노력과 시간이 걸릴 것 같다. 이전의 습관이 너무 무섭기 때문이다. ^^;;

우선 평소 먹는 것에 3일에 한번씩 지중해 식단을 실천하면서 점점 식단을 바꿔가봐야지. 건강한 다이어트 화이팅!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