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크레이지 가드너 1

[도서] 크레이지 가드너 1

마일로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직장을 다닐 땐, 내 책상 위에 작은 식물을 놓아두곤 했었다.

점심을 먹고 봄에 잠시 거리를 거닐다 보면, 회사 근처에 많은 식물들을 싣고 용달차가 오곤 했는데,

그때마다 왜인지 모르게 화분을 하나 사서 들어가곤 했다.

 

허브를 사는 날도 있었고, 선인장을 사는 날도 있었고, 어떤 회사는 입사하는 날 , 다육이 삼총사가

내 책상에 놓여있는 일도 있었다.

 

물론, 위의 식물들은 한달정도 있다가 내 곁에서 사라지곤 했는데 ,

나는 잘 키운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새 말라죽거나 썩어서 죽거나 떠나기 일쑤였다.

 

그저 예뻐서 들여온 친구들의 특성을 파악하지 못하고 무조건 물을 잘 주고, 햇빛을 주면 잘자란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그렇게 10개정도의 화분을 보내고 나니, 다음부터 화분은 거들떠보지도 않게 되었다.

그러다 일년전에 들여온 식물이 있는데 바로 수경식물인 '개운죽'이었고, 현재 아직은 살아있고,

내가 보기엔 잘자라고 있다.

 

나는 키우기 쉬운 식물만 키워야겠다 라는 생각을 한게 바로 '개운죽'을 키우고 나서였던 것 같다.

 

그런 나에게 웹툰인 크레이지 가드너는 다른 식물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고,

영롱한 식물들, 그리고 희귀한 식물들을 보자면 데려오고 싶다가도,

작가가 해충과 버섯들과 고군분투 하는 것을 보면 쉽제 않겠다 라는 생각이 들어

금새 포기하게 되기도 했다.

 

반려견,반려묘를 키우려면 부지런해야 하듯이 식물을 키우는 일도 손이 많이 가고 또 부지런해야 할 것 같았다.

해충을 보면 벌레라면 기겁을 하는 내가 할 수 있을까 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러다가도, 옵튜사 같은 식물을 보고, 영롱하면서도 투명한 그 자태, 특히 역광을 받을 때의 모습을 보면

나도?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크레이지 가드너는 , 식물을 잘 모르던 나를 식물의 매력에 폭 빠지게 만들었고, 읽는 내내 나를 식물을 키울까?말까? 라는 고민을 하게 만들었다.

 

그냥 예쁜 것만이 아닌, 어떤 매력이 있는 식물인지, 공급은 충분한 종인지 등도 알 수 있고, 화분에도 브랜드가 있다는 것과, 어찌보면 투자로서도 매력이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들었다.

 

식물이 몇백하는 것도 있다는 것을 크레이지 가드너를 보고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이 책은 몰랐던 식물의 세계를 내 앞에 펼쳐주었는데 어쩜 나도 곧 식물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겠단 생각이 든다.

옵튜사.....먼저 시작하고 싶다..(__)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