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눈을 뜬 곳은 무덤이었다

[도서] 눈을 뜬 곳은 무덤이었다

민이안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제 1회 공상과학소설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민이안의 등단작 <눈을 뜬 곳은 무덤이었다>

이 책은 내가 본 SF소설 중에 가장 나에겐 쉽게 읽혔고 또 과학 지식을 크게 요하지도 않고 꼭 문학작품을 한 편 읽는 듯한 SF소설이었다. SF소설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도 친절한 책이라고 해야할까.

 

이 소설은 기억을 잃은 채 쓰레기 장에서 눈을 뜬 풀벌레가 쓰레기 장에서 만난 구형 안드로이드인 달과의 여정, 그리고 대화 ,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 자신과 이 세계의 정체성을 알아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이 소설 속의 주인공은 풀벌레는 다른 안드로이드들과는 다르게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혼란스러워 하는데 이는 다른 로봇들처럼 명령어 수행을 위한 일만을 하지도 않고, 자체 명령어가 없어 자신이 명령어를 만들어가면서 생활하기 때문이다.

구형 안드로이드인 친구(?) 달은 그가 신형 로봇이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마지막에 달과 파란장미를 찾으러 어린왕자(?)를 찾으러가서 자신의 정체에 대해 알게 되면서 또 다른 갈등에 직면한다.

『나의 모든 의식은 나를 인간이라 정의하고 있는데

나의 피부, 나의 뼈, 나의 피, 모두 인간의 그것과는 전혀 달라.그런데도 나는 왜 내가 로봇이라는 사실을 인정할 수가 없는 걸까? 망가진 메모리의 백업 데이터를 찾으면 알 수 있을까? 나의 진짜 정체가 무엇인지.』

 

이 책은 달과 함께 하는 여정에서 풀벌레(주인공)의 정체성이 무엇인지를 알아가는 과정을 독자와 함께 하고 있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 너무 어렵지 않게 공상과학소설을 부드럽게 소설화하여 접근하여 과학의 지식이 부담스럽지 않게 해준다.

 

 

과학의 지식에 대해 뽐내지도 , 또 난 SF소설이며 기본적으로 그 분야의 지식을 갖고 있어야 보는게 편해 라고 하지도 않는다.

이전에 SF소설 하나를 볼라치면, 주인공의 이름부터 헷갈리고 앞장을 왔다갔다 하면서 참 오랫동안 한 권 두 권을 읽어내었을 때를 생각하면 정말 쉽게 읽을만한 소설이며 그렇다고 가볍지는 않은 내용을 다루고 있다고 할 수 있는 책이다.

 

아마 미래 정말 인간이 멸망을 하게 된다면, 로봇이 미래를 지배하게 된다면 이런 과도기적 모습을 보이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만큼 약간은 현실감이 있기도 하고, 너무 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가 아니란 생각이 드는 것은 소설 속의 내용들이 앞으로 있을법한 내용이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 아닌가 하고,

 

 

또한 너무 희망이 없는 이야기라기 보다는 마지막 파란 피를 꽃잎이 빨아들이면서 없을거라 생각했던 파란 장미를 마주할 수 있다는 희망을 이야기하는 소설이라 나는 이 소설이 더욱 마음에 드는 것일지도 모른다.

 

'나는 이 아이가 세상을 계속해서 여행하길 바라요. 비록 나의 육신은 시간의 흐름에 깍여 사라지지만, 이 이아의 소중한 삶이 거기서 하무하게 끝나지 않도록, 이 아이가 스스로의 삶을 계속 개척해나갈 수 있도록, 나는 이 이아에게 다다를 수 없는 파란 장미의 환상을 심어두기로 했습니다."

 

수행할 수 없는 명령어는 안드로이드의 정신에 죽음과도 같은 것. 인간에게도 희망이 없다는 것은 죽음과도 같은 것. 그렇기에 우리 모두는 파란 장미의 환상이 필요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