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크레이지 가드너 3

[도서] 크레이지 가드너 3

마일로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고품격 식물 교양 만화 <크레이지 가드너> 3권이 나왔다. 나는 1권이 나올 무렵부터 이사하면서 키우게 된 2개의 화분 때문에 '식린이' 이면서 이 만화를 열심히 보게 되었는데 , 식물관련 만화 재미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생각보다 너무 재미있어서 벌써 3권을 손에 쥐고 있었고, 나의 식물의 상태를 보며, 책에 담긴 식물키우기 노하우를 어느새 나의 화분에 적용하고 있었다.

 

 

3권에서 흥미를 끄는 대목은 핑크색이 들어간 식물을 보는 것과 허브식물 키우기, 그리고 응애를 먹는 응애천적을 키우는 부분이었는데,

특히 핑크색 식물을 보며 나도 너무 키워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던 것 같다. 화려한 무늬를 보면, 식물을 좋아하지 않는 핑크덕후라면 이 참에 식물을 들여놓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까?

 

 

그림으로 주는 이미지만으로도 충분히 그 예쁨을 상상할 수 있었고, 실제로 사진을 보았을 때는 아 저 중에 하나를 키워보고 싶다 라는 소망이 간절했던 것 같다.

하지만 나는 두 개의 큰 화분만이라도 잘 키우자고 신랑과 이야기를 했고 더 늘리지 않기로 했다. (사실 식린이라 두 개도 버겁다..:

지금 내가 키우는 뱅갈고무나무의 경우 너무 잘 자라고 있어서 별 걱정이 없는데 , 금전수의 경우 과습했는지 잎이 노랗게 떠서 최근에 그 잎들을 모두 잘라주었다. 자르지 않으면 줄기가 바싹 마르게 되고 나머지도 피해를 입는다 해서.

지금은 그 줄기 모두가 -.- 사망한듯 싶다. 분갈이를 해줘야하는건지 뒤집어 엎어서 하나의 줄기만 떼어내줘야하는지 애매하던 차에 , 나도 마일로 식물집사님께 도움을 청해야하는건 아닌지 ...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또, 허브을 키워 바로 따서 먹는다는 것은 누구나 한 번쯤 생각해봤을 것 같은데 나 같은 경우는 직장다닐 때 사무실에 두고 키워보려고 허브를 몇 번 구매한 적이 있다.

하지만 나도 식물 망나니였는지 그 모든 허브들을 다 죽이고 말았는데 그때 나는 식물을 다 죽이는 식물키우기에 있어 똥손이라 여겼었고 그 이후 다시는 구매를 하지 않았었더랬다. 하지만 크레이지 가드너를 읽고나서 아 허브는 실내에서 키우기에 생각보다 만만한 식물이 아니구나를 알게 되었고 .

나만 죽인게 아니라는 위로아닌 위로를 받게 되었다.

 

사실 허브는 나중에라도 한 번 도전해보고 싶은데, 마일로집처럼 나중에 전원주택에 살 때에나 꿈꿔봐야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중간중간 식물을 의인화하여 표현한 부분이 너무 재미있고, 식물에 빠질 수 밖에 없게끔 만드는 매력이 있는 책임에 분명하다. 나 또한 이 책을 보면서 식물을 더 데려오고 싶은 충동을 간신히 참고 있으니 말이다.

 

책을 읽고나니 모르던 식물이 보이고, 가끔 중고사이트에 올라오는 식물들의 이름을 알게 되고, 거래하고싶은 충동도 느껴지고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