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귀도

[도서] 아귀도

조동신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조동신 작가님의 '필론의 7' 과 '세개의 칼날'을 정말 재밌게 읽었던 기억이 있어 출판사에서 진행한 출간 전 연재를 빠짐없이 읽으며 혼자만의 상상을 덧대어 뒷 이야기의 기대감을 키워나갔다.

책표지부터 시선을 확 잡아 끌었다.
그리고 '아귀도'라는 제목에서 알수있듯 아귀를 닮은 섬이며 괴물이 나타는 수수께끼의 섬이기도 하다.

"아빠?" -7p

이야기는 초등학교 1학년 한 소녀의 아버지가 폭우가 쏟아진 산골마을에서 괴물체에 생명을 잃으며 시작된다.

그리고 15년후....

아귀도 주변에서 낚시배 한 척이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한다.

그리고 그 배에 탄 실종자의 가족인 문승진이 아버지의 흔적을 찾아 아버지가 참석하기로 했던 낚시동호회에 참석하기 위해 제주도로 내려간다. 그리고 우연히 대학후배 희주를 만나게 되고 함께 낚시동호회에 참석 낚시배 '문주란호'에탑승해 낚시동호인들과 마주하게 된다.
낚시 동호인들은 승진의 아버지와 모두 인연이 있던 사람들이 였다.
부두를 떠난 무주란호가 아귀도 인근에서 낚시를 즐기던 중 엔진에 갑자기 불이나게되고 선장을 제외한 모든사람이 고무보트로 탈출해 아귀도로 가게된다.
아귀도의 소유주인 양서희는 이들을 맞이하게 되고 구조요청을 하려는데 휴대전화와 일반전화는 먹통이고 양서희의 개인소유 배는 불에 타버리게 된다.
그리고 낚시동호회 전원 지금은 실종된 장태민팀장 으로부터 초대 메일을 받고 참여하게 된걸 알게된다.
다음날 신석기연구원이 시체로 발견이 되는데....

외딴섬에 완전히 고립되어 일어나는연쇄살인.
그리고 생각지도 못한 바다괴물의 등장!

서로를 믿지 못하는 상황속에서 서서히 수면위로 떠오르는 진실들....

전개가 빨라 한순간도 책에서 눈을 뗄수 없었다.
책을 읽기전 바다괴물이 사람들이 무분별하게 버리는 쓰레기로 인해 생태계가 파괴되어 변종된게 아닐까 생각했는데...
역시 달랐다.
한번쯤은 누구나 상상해봤을 바다괴물.
왠지 있을법한 이야기.
그러나 현실에선 절대로 만나고 싶지않은 소설속에서만 만나고 싶은 이야기이다.

초중반부터 '저 사람 왜 그랬지?'
'아니 이상한데?'
'혹시....'
했는데 역시였다.
난 또 범인들을 유추해 냈다:)

바다괴물의 등장, 파괴력등 다 좋았는데 최후가 너무 약했다.
뭐랄까 조금 급하게 마무리한 느낌이랄까...
조금 더 등장해 조금 더 위협적이길 바랬나보다.

비오는 오늘 습기가 더덕더덕 여기저기 붙어있는데 아귀를 닮은 괴물이 뾰족한 이빨을 드러내며 팔딱팔딱 달려오는 상상을하니 습기는 물론이고 올여름 더워를 이겨낼 듯 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