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부의 확장

[도서] 부의 확장

천영록,제갈현열 공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지금도 일을 해 월급을 받아 생활하고, 남는 돈을 은행에 맡기며 살고 있다. 그게 전부다. 내가 가지고 있는 돈을 가지고 더 많은 돈을 벌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 않고 살았다. 다만 빚은 없도록

부동산, 주식 등 투자를 해서 돈을 버는 사람들에 대해서 알고는 있었지만 그렇다고 나도 저렇게 해봐야겠다는 생각은 못하고 살았다. 아껴쓰는 것이 조금이라도 더 모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시대가 아니다. 월급만 가지고 사는 시대는 이제 끝났다. 돈을 어딘가에 투자해 몇 배의 수익으로 올리는 것이 너무나 일상이 되어버린 것 같다. 그리고 본업을 가지고 있으면서 다른 일을 하는 사람도 많아졌다. 예전에는 아르바이트 같은 걸 많이 했지만 지금은 인터넷을 통해 돈을 버는 사람들도 늘어났다.

난 너무 정직하게 돈을 은행에만 가져다 주는 것이 아닐까? 이런 생각을 할 때 쯤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처음에는 어떻게 투자를 해야 이익을 얻을 수 있는지에 대한 내용인가 했는데, 그런 내용은 아니었다. 부를 확장시킬 수 있는 마인드를 심어주는 책이다.

저자는 가치가 높다는 건 다른 사람들이 그만큼 많이 고마워한다는 의미라고 말한다. 고마움에 사람들은 기꺼이 큰 비용을 지불한다고. 영상콘텐츠를 만들어 수억원의 돈을 버는 사람들은 어쩌면 작은 노력으로 너무 큰 돈을 벌어간다고 생각이 들 수 있다. 하지만 그 영상을 보는 사람들은 그 영상을 보는 시간에 대해 고마움을 느끼는 것이다. 꼭 투자한 시간과 노력만큼 돈을 버는 건 아니라는 게 씁쓸하지만 사실이라는 생각을 해본다.

세상에는 늘 부자와 가난한 자가 존재했고, 그 부와 가난은 어느 정도 대물림되는 것도 사실이다. 맞는 말이다. 이 내용을 읽으면서 생각을 해봤다. 나는 부가 어떻게 되물림이 되고 있는지에 대해서..... 나까지는 점점 부가 확장되고 있다. 이제 내 아이에게 부를 대물림 해줄 수 있는지에 대한 부분이 중요해졌다. 내 아이도 시작점을 다르게 출발시키고 싶고, 덜 고생했으면 좋겠고, 하고 싶은 일을 주저하지 않고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내가 현재 잘 살기 위해 부를 확장시킨다기 보다는 아이를 위해 부를 확장시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 내가 가장 많이 생각하는 내용이다. 절제와 기다림. 1월부터 가계부를 쓰기 시작했다. 물론 매년 1월엔 가계부를 쓴다. 유지가 되지 않아서 문제지만. 어쨌든, 가계부를 쓰면서 수입과 지출이 그리고 카드값이 딱 맞게 떨어지려면 한 번의 월급이 더 들어와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하지만 한 달의 월급은 들어올 수 없으니 일단 소비를 줄여야겠다고 생각했다. 매일 가계부를 쓰니 실제 소비가 줄었다. 그리고 가계부를 쓰기 전까지만 해도 무언가 갖고 싶은 것이 있을 때 망설임이 없이 클릭을 했었는데, 절제하고 기다리는 것이 무언지를 조금 알게 되었다. 꼭 필요한지에 대해 몇번을 생각하고 그 생각을 하는 동안 사지 않게 되는 혹은 뒤로 미루게 되었다. (물론 장바구니엔 아직도 많은 물건들이 있다) 저자는 지속가능한 권력의 시작이 절제라고 했다. 너무나 공감이 가는 말이다.

부에 대한 생각을 해본적이 없는 나로서는, 그저 이런 시대가 혼란스러울 뿐이었다. 아이가 유튜브를 해서 수억을 벌었다, 갭투자를 해서 차익을 엄청 봤다, 은행에서 돈을 빌려 집을 몇 채를 사고 다 정리해 얼마를 남겼다,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부럽기도 하고, 대단하기도 하지만 아직도 적응이 잘 되지 않는다. 나도 뭔가를 해볼까? 는 위험한 생각이라고 치부했었는데, 앞으로는 이런 류의 책을 많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 핫하다는 주식을 해볼까?

"출판사로부터 책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끝까지 읽고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