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어느 공무원의 우울

[도서] 어느 공무원의 우울

정유라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책 제목을 보고 읽어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다 읽고 나서도 어떤 거에 끌렸는지 잘 모르겠다. 공무원? 우울? 최근에 어린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한다. 어린시절에 해결되지 못한 것들이 어른이 되어서 문제가 생긴다는 그런, 이 책은 너무나도 충실하게 이 공식을 따르고 있다.

저자는 어린시절이 취약했다. 폭력적인 아빠 그리고 기분 조절이 어려운 엄마 그리고 저자. 동생은 열외로 한다. 지금 같았으면 저자의 부모에게도 정신과 병명이 붙여지지 않았을까? 싶지만 부모들이 살던 그 시절은 지금과는 너무나 달랐기에

저자는 정신과 치료를 받는다. 자살시도도 했다. 지금도 자살사고가 있다. 동성애인이 있다. 그리고 공무원이다. 자신의 우울의 이유를 찾기 위해 과거로 떠난다. 과거에 아빠가 나에게, 과거에 엄마가 나에게..... 어떻게 했고, 그 것이 저자에게 지금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서 분석하려고 한다. 사실 잘 모르겠다. 이런 것이 의미가 있는지에 대해서 말이다. 결국 시간은 되돌릴 수 없고 상처도 없앨 수 없는데 마지막은 받아들임이어야 하는걸까?

이 글을 보면서 강도의 차이는 있지마 나의 엄마도 나에게 감정이 정리되지 않은 말들을 했던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엄마도 엄마가 처음이었기에.....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아보니 새삼 엄마의 힘듦이 느껴졌다. 나 역시 내 딸에게 순간순간 그렇게 하고 있는 건 아닐까.....

어쨌든 난 저자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립을 하고 돈을 벌고 있다는 것에 대해서 안도감을 느낀다. 그리고 공무원이라는 직업이 이 저자에게는 참 다행이다 싶다. 어떤 사람은 공무원을 계속 해도 되는 건가? 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저자보다 공무원을 하지 말아야 할 사람은 더 많다.

부모 때문에 힘들다면, 성인이 되어서도 뭔가 불안정하다는 느낌이 든다면 이 책을 읽어보면 좋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린 살아가야 하고, 저자는 비교적 잘 살아가고 있으니 말이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끝까지 읽고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