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그림으로 읽는 친절한 플라스틱 이야기

[도서] 그림으로 읽는 친절한 플라스틱 이야기

인포비주얼 연구소 저/홍선욱 감수/위정훈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이번주 분리수거 날이다. 플라스틱..... 한가득이다. 뭐만 샀다하면 플라스틱에 담겨져 있다. 플라스틱 빼고 알맹이만 가져오기도 했는데 내가 뺀 플라스틱이 과연 다시 사용이 될까? 그렇다고 어느 시골의 장터처럼 쭉 늘어놓고 파는 곳에 가서 장바구니에 담아오기도 어렵다. 플라스틱을 줄이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

아마 환경에 조금만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저런 생각을 많이 할 것 같다. 나 역시 음식물을 버리면서 느꼈던 죄책감이 이제는 분리수거하는 날에도 생긴다. 이 책을 보니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많은 문제가 있다는 걸 알 수 있었다.

묻어도 문제고 태워도 문제다. 아예 안 쓰는 게 답이다. 탈플라스틱 생활을 어떻게 하면 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친절하게 알려준다. 줄인다에서 사용하지 않는다로 변화해야 한다고 한다. 이제 막 줄이기 시작했는데 아예 사용하지 않는다로 가능할까? 하지만 이런 의문을 갖기엔 이미 너무 늦어버렸다.

일단 우리 집은 욕실의 플라스틱을 줄여나가고 있다. 플라스틱 통에 담긴 수 많은 씻는 제품을 비누로 교체했다. 그리고 나무칫솔과 고체치약을 쓰고 있다. 그리고 생활 속에서는 비닐팩을 사용하지 않고 물티슈를 사용하지 않는다. 아이는 얻어쓰는 옷과 장난감, 책을 환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항상 미약하다는 마음이 든다.

집 근처에 그릇을 챙겨가면, 용기를 챙겨가면, 장바구니를 챙겨가면 플라스틱 없이 물건을 살 수 있는 그런 가게가 생겼으면 좋겠다. 이 책에 보니 외국에는 활성화가 되어 있는 듯 한데 아직 우리나라는 몇 곳 없는 걸로 알고 있다.

알고는 있었지만 이 책을 보니 마음이 더 불편해졌다. 환경은 마음이 불편해야 행동하게 된다는 생각을 한다. 오늘도 내가 뭘 더 할 수 있는지를 생각해봐야겠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끝까지 읽고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