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비올레트, 묘지지기

[도서] 비올레트, 묘지지기

발레리 페랭 저/장소미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묘지지기인 비올레트의 삶을 바라보다 보면, 저절로 죽음에 대해 떠올리게 되는 것 같습니다. “비올레트, 묘지지기”를 보면서 스쳐 지나간 묘비명, 추모패들을 보면서 저도 곰곰이 생각했습니다. 나는 나의 묘비에 어떤 문구를 남길까. 묘비를 찾아 오는 사람에게도, 돌아가는 사람에게도 건넬 수 있는 인사말이 좋을 것 같네요. “안녕!”

“비올레트, 묘지지기”를 읽으면서, 프랑스 소설 특유의 아름다운 문장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특히, 각 부분에 해당하는 부제는 보석같은 문장으로 가득해서 따로 모아 보고 싶을 정도였어요.

하늘이 무너지는 듯한 고통 속에서도 사람을 살아가게 하는 건 결국 사람이고 사랑인 것 같습니다. 비올레트는 이를 깨닫기 위해 그 고단한 삶을 살아온 것이 아닐까요. 수많은 고난 끝에 깨달음을 얻은 비올레트도, 이 소설을 통해 알게된 나도 사람으로, 사랑으로 살아갈 수 있길 바라며 후기 마칩니다.

- 본 글은 서포터즈로 책을 지원받아, 주관적인 견해로 직접 작성된 글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