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어느 날 달이 말해준 것들

[도서] 어느 날 달이 말해준 것들

지월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저의 마음을 이렇게 잘 알아주는, 위로 가득한 책은 처음입니다. 에세이를 읽으면서 독자에게는 작가님이 달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작가님이 달의 모습을 빌려 전해주는 위로라고요.

저도 작가님처럼 ISFJ로 살면서, 다른 사람을 먼저 배려하고, 생각해주느라 정작 저 자신의 마음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는 생각을 자주했습니다. 그런데, 이 책은 저도 모르는 저의 마음을 너무나 찰떡같이 잘 표현했고, 딱 맞는 위로를 건넨 덕에 푹 빠져 금새 다 읽게 되었네요. 예쁜 표지와 감성돋는 일러스트가 가득해서 선물하기도 너무 좋을 것 같아요. 잘 읽었습니다!

(본 글은 책을 지원받아, 주관적인 견해로 직접 작성된 글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