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1984

[도서] 1984

조지 오웰 저/한기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조지 오웰의 유명한 작품이지만 제대로 읽어본 적은 없었는데 이번 기회에 정독하게 되었네요. 영미 문학 번역의 대가 한기찬의 최신 완역본이라고 해서 더 관심이 가기도 했구요. 동물농장 만큼이나 유명한 책인데 제대로 읽어본 적이 없어서 꼭 한 번 제대로 읽어봐야겠다 싶었는데 이렇게 천천히 시간을 갖고 읽을 수 있어서 왜 이 작품을 오늘날까지도 최고로 꼽는지 잘 알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멋진 신세계’와 함께 디스토피아를 다룬 대표적인 작품이라고 하는데 읽는 내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뭔가가 있더라고요. 이런 시대를 당시에 그렸다는 것이 놀라울 뿐입니다. 그리고 이런 사회가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은 부분들이 있다는 사실에서 또 한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고요.

 

‘자유는 2 더하기 2가 4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라는 글귀가 책에 나오는데 이 부분이 잊혀지지 않더라고요. 진실이 아닌 것을 알면서도 그 흔적을 지우는 일을 담당하고 있는 윈스턴이라는 인물을 따라가다 보면 얼마나 갑갑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거의 24시간 감시 받듯 살아가는 삶을 살고 있는데 이런 삶에 윈스턴을 제외하고 다들 어떤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을지 궁금하더라고요.

 

텔레스크린을 통해 감시 받고 있는 삶을 살아가는 모습이 오늘날 cctv에 감시받고 있는 우리의 삶과 다르지 않은 부분들도 있다고 생각했고 무엇보다도 우리에게 제공되고 있는 정보들이 과연 정확하고 정직한 것들인가하는 의구심도 갖게 되더라고요. 

 

천천히 정독하면서 읽었지만 책에서 손을 떼지 못할 흡입력 있는 스토리에 집중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 윈스턴이 다른 인물들과 함께 하게 될때면 이들 중 누군가가 그를 밀고하지는 않을지 걱정이 앞서기도 했고 사상범죄라는 것을 들켜 어떻게 되는 건 아닌지 긴장감을 늦출 수가 없더라고요. 윈스턴이 의심하던 여성과 부딪히면서 전해 받은 쪽지 역시 저에게는 굉장한 긴장감이 느껴지는 대목이었습니다.

 

역시 ‘동물농장’만큼이나 대단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오늘날까지 전해주는 메시지가 분명하다는 느낌도 받았고요. 어쩌면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시대가 1984와 닮아 있지는 않은지 걱정스런 마음도 갖게 되네요. 그리고 지금 우리가 해야할 것은 무엇인지 정신이 번쩍 드는 면도 있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