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몸을 상상하라

[도서] 몸을 상상하라

오하시 신 저/안선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건강과 관련된 책들에 관심이 많다보니 새로운 책이 출간될 때마다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책이 있을까 많이 살펴보는 편입니다. 굉장히 독특한 책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보통 대부분의 건강과 관련된 책들은 직접 운동을 따라해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책은 상상할 뿐만 아니라 기적의 문장들로 자세로 개선한다니 색다르게 느껴지더라고요. 

 

사실 어깨가 많이 아픈 편이다보니 병원에 갈 때가 많은데 병원에서 도수 치료를 받을 때뿐이고 오래가지 못한다는 생각에 책을 보며 도움을 받을 수 없을까란 생각을 한건데 이 책은 자세를 통해 통증 해소는 물론이고 피로 회복까지 할 수 있도록 방법을 제시하고 있더라고요.

 

제가 조금 놀랐던 부분은 스트레칭도 없이 자세를 개선한다는 점에서 운동이나 스트레칭을 병행하지 않고서도 자세를 개선할 수 있다는 것인가란 생각에 처음에는 놀랐답니다. 오히려 스트레칭이나 운동이 자세를 망치고 있을 수도 있다는 저자의 말을 듣고 여러면에서 놀라게 되었답니다. 

 

저자가 치료했던 사람들 중에 저보다 심한 통증을 겪고 있었던 환자들이 많이 있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그런지 저도 책을 보며 열심히 상상하고 기적의 문장을 통해 나아질 수 있겠구나란 생각을 하게 되었답니다. 사실 저자는 통증을 겪고 있던 환자들의 대부분이 자세가 좋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합니다. 따지고보면 저 역시도 자세가 좋지 않습니다. 평상시는 잘 의식하지 못하다가 통증이 심해질때만 조금 의식하는 것 같아요.

 

자세를 바르게 하려면 절대로 애쓰지 말라는 말이 제가 기존에 알고 있던 생각들과는 너무나도 달라서 처음에는 당황하기도 하고 어떻게 힘을 빼고 애쓰지 말아야 할지 잘 모르겠더라고요. 자세를 바르게 하려고 무의식 중에 애쓰는 것이 오히려 자세를 망칠 수도 있다니 책을 보고 제대로 따라하자 싶더라고요.

 

책을 읽어보면 왜 책 제목이 ‘몸을 상상하라’인지 잘 알 수 있을거에요. 기적의 문장이 어떤 한 줄의 문장을 외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상황인지 상상하면서 편하게 몸과 마음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들이더라고요. 책에 나온 장면들을 상상하면서 몸을 편하게 하려고 노력하는 것을 통해 연습이 가능할 것 같고 그렇게 하다보면 자세도 점차 좋아지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