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영업은 사라지지 않는다

[도서] 영업은 사라지지 않는다

임진환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시대가 변해도 영업은 끝까지 살아남는다고 하니 정말 그럴까란 생각이 들게 되더라고요. 사실 벌써 시대는 많이 변했고 마케팅에 있어서도 이제는 당연히 기술이 들어가야 하고 거기다가 비대면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많다보니 영업을 하는 사람들은 어떻게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과거의 영업법만 가지고는 지금과 같은 시대에서 살아 남는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봐야겠죠. 그래서 그런지 저자는 디지털 시대에는 왼손이나 오른손잡이 하나만 가지고는 어렵다고 이야기합니다. 양손잡이 영업인이 되라는 말로 지금 시대에서 요구되는 영업을 이야기하고 있답니다.

 

영업은 시대가 바뀌어도 끝까지 살아남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한 가지 강력한 무기가 있어야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책을 읽으면서 보니까 제가 이용해 본 것들도 더러 있더라고요. 화장품 매장 점주가 라이브 방송에 직접 출연한다고 했는데 온라인을 통한 영업이 생각보다 우리 생활 깊숙히 들어와 있다는 것을 생각해 볼 수 있었답니다. 그리고 아무래도 라이브 방송이다보니 그 시간에 들어와서 직접 사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분위기가 알게 모르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실시간 댓글도 그런 역할을 한몫 단단히 하는 것 같고요. 홈쇼핑과는 또 다른 차별화된 면이 라이브 방송에 있는 것 같아 저 역시도 휴대폰 모바일을 이용해서 종종 이용하고 있고요.

 

그리고 또 하나.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이 많이 이루어지다보니 이에 알맞은 마케팅은 필수란 생각이 듭니다. 예전에는 비대면이라고 하면 전화만 떠올렸지만 지금은 카톡 등을 이용한 실시간 채팅 등 이런 것들이 이루어지고 있었네요. 

 

소비자 입장에서 별 생각없이 이용하던 것들이 책을 통해 읽어보니 시대에 따라 영업이 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들이었네요.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되는 날이 언제나 올지 잘 알 수는 없지만 그 때는 또 다른 영업 전략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도 해보게 되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