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해금

[도서] 해금

김석균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역사를 배울 때 우리의 근대화를 빼놓을 수가 없는데 바다로 나아가는 것이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를 이 책을 통해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만약 내가 나라를 이끌어가는 사람의 위치에 있다면 당시에 쇄국 정책을 펴야할지 개방을 해야할지 어떻게 결정할지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었을 것 같은데 이 책을 읽으면서 어떤 근대화가 조금 더 현명한 결정인지를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사실 책 제목만으로도 조금은 낯설었는데 개해와 해금이라는 단어를 통해 좀 더 분명하게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서양은 개해의 역사이고 동양은 해금의 역사라고 이 책에서는 이야기합니다. 왜 우리는 서양의 것들을 따라야 할 것이라고 암암리에 생각하고 살고 있는지에 대해 스스로 생각해보고 책을 통해 그 답을 찾아볼 수 있었던 시간이 되기도 했습니다.

 

서양은 왜 바다로 나아간 것이 단순히 미지의 대륙을 개척한 것 이상의 의미를 가지는지 그리고 왜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 중에서 일본만이 근대화에 성공을 한 것인지에 대해 냉철하게 생각해볼 수 있었습니다. 

 

바다 이야기와 함께 살펴본 세계사 책을 읽는 것 같았는데 바다라는 큰 틀이 있어서 그런지 무척이나 흥미롭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세계사를 공부하는 학생들의 입장에서도 근대화와 맞물려 흥미롭게 읽으면서 유익한 지식도 쌓을 수 있는 책인 것 같아 읽어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바닷길을 개척한 나라들과 바다 문을 걸어 잠근 나라가 운명을 달리 한다는 이야기인데 역사를 통해서 이것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를 잘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지금 우리에게 근대화는 어떤 의미로 다가오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바다길을 개척했느냐 아니냐에 따라서 역사의 많은 부분들이 달라졌다는 것을 책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해금령을 실시한 명,청 시대를 통해 중국의 상황이 어떻게 뒤바뀌었는지를 살펴보고 아울러 오늘날 이를 통해 우리가 지금 생각해야 할 것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돌아보게 만드는 책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