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수박수박수

[도서] 수박수박수

이상교 글/노석미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노랫말처럼 예쁜, 아니 읽다보면 웃음이 저절로 피어나는 예쁜 동시를 지은 이상교 작가는

어릴 적부터 눈이 안좋아서 공부는 멀리하고 신나게 들로 산으로 뛰어놀면서 자연을 공부했다고 한다.

도시에 살면서도 아이들이 자연과 벗삼기를 바라는 욕심많은 나는

가끔 이렇게 놀기만 하면 나중에 어떻게 공부를 따라잡지? 라는 불안함에 문득문득 사로잡힐 때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몰두하는 것만으로도 인생을 풍요롭게 살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다시 한번 되새기면서

아직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을 즐기길 바라고 있다.

(문제는 이것이 '아직은'이라는 것이라는 거.. 좀 있으면 "이거 해라! 저거 해라!" 할지도 모른다는거 ㅋㅋ)

 

 

 

이 동시집을 읽고 있노라면 큰아이도, 작은아이도, 나도 재미있는 말놀이에 빠져들어가는 듯 하다.

50여편의 작품 중 우리를 아주 뒤집어 놓은 동시가 있는데

그건 바로 [콩나물]!!

9999....66666.... (중략) 뿌리뿌리뿌리

ㅋㅋㅋㅋ

도대체 이게 뭔 말인가 싶다가도 금방 그 의미를 알아채고

재미있는 말놀이에 빠져들게 하는 것이 이 시집의 매력이 아닌가 싶다.

 

 

투박한듯 거친듯한 그림 또한 이 시집의 매력을 한껏 돋보이게 하는데 일조!

초등 저학년 아이라면, 예쁘고 재미있는 말을 많이 알고 싶다면

개인적으로 동시집을 소리내어 읽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아이도, 나도 재미있게 즐겼던 동시집.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