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하늘에서 돌이 쿵!

[도서] 하늘에서 돌이 쿵!

존 클라센 글그림/서남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엄마, 진짜로 하늘에서 돌이 쿵 떨어질 수 있어요?"

뭐.. 높은 곳에서 누가 돌을 던지면 떨어지지 않을까?

"에이.. 그럼 이렇게 (아직 포물선을 모른다) 휘어서 떨어지잖아요"

뭐.. 운석이 갑자기 떨어진다면 모를까..

"운석 떨어지면 죽어요?"

 

 

언제나처럼 책 읽을 때와 읽은 후의 질문은 어디로 튈지 모른다. ㅋㅋ

큰 아이는 왠지 이책은 철학적인 느낌이 든다고~ (난 어디가 철학적인지는 모르겠구나 ^^;;)

1장 : 자리 느낌이 좋다 안좋다로 자리이동을 거부하는 거북이와 아르마딜로. 결국 '소통'에 문제가 생겨서 자리를 이동하게 되는데 과연 무슨 일이 벌어지려는 것일까??

 

 

2장 : 누가 봐도 돌에서 떨어져 뒤집힌 거북이. 친절한 아르마딜로는 거북이를 도와주려고 하지만 거북이는 단호하게 거절한다. 그것도 아무일이 아니라는 듯 허세를 부리면서~ 친절한 아르마딜로는 끝까지 거북이 곁을 떠나지 않으며 친절하게 말을 건네는데.. 과연 거북이에게는 어떤 일이?

 

 

3장 : 상상놀이. 미래를 상상하며 놀고 있는 아르마딜로에게 다가간 거북이도 아르마딜로가 시키는 대로 함께 상상의 나래를 펼쳐보는데.. 으악~!! 저게 뭐야!!

 

 

4장 : 인생은 타이밍. 해넘이를 감상하는 아르마딜로와 뱀을 향해 다가오는 거북이. 또 다시 "소통"에 문제가 생기게 되고.. 이미 깜깜해진 주변을 보면서 셋은 어떤 대화를 나눌 것인가?

5장 : 내 자리는 없어!! 실망한 거북이는 떠날 것을 결심하고.. 그런 거북이 뒤에 나타는 그 무엇은? 상상의 나래에서 봤던 그 섬뜩한?

 

그림과 함께 글을 찬찬히 읽으면

큰 아이의 말처럼 뭔가 철학적으로 다가오는

아주 유쾌하고 재미있는 그림책 ^^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