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우화는 동물을 의인화 해서 나타낸 글을 가리킨다. 우리가 많이 들어본 우화의 대부분은 작가 이솝에 의해서 쓰여진 것이다. 그래서 이솝 우화라는 말을 많이 쓴다.

이 책 '이솝 우화 전집'은 이솝의 우화 원작 358편의 그리스어 원전 완역본이다. 그리스어 원전 완역본이라는 말이 많이 흥미로웠지만, 아서 래컴 외 여럿의 클래식 일러스트 88장도 함께 수록되어 있다는 것 또한 나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1. 좋은 것들과 나쁜 것들
좋은 것들은 힘이 없어서 나쁜 것에게 쫓겨 다녔다. ... 자기들이 어떻게 해야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겠느냐고 제우스에게 물었다. ... 한 번에 하나씩만 가라고 그들에게 말해 주었다. ...
- 좋은 일은 자주 일어나지 않는 반면에, 나쁜일은 연달아 일어난다는 뜻이다.

* "제우스"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올림포스 열두 신 중에서 최고의 신의 이름이다. 당신에는 그 외에 여러 신이 있었지만, 이솝 우화에서 동물들이 신에게 청을 할 때는 항상 제우스를 찾는다.

우화가 나오고, 그 아래 그 우화에 대한 교훈을 설명해 준다. 신기한 것은 교훈이 없는 우화들도 꽤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맨 아래 주석이 필요할 때 주석을 달아 놨는데, 그 내용이 참 신기하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신들의 이야기가 주를 이루었다. 자세히 설명을 해 주어서, 내가 지금 우화를 읽고 있는 것인지, 그리스 신화를 읽고 있는 건지 종종 착각을 불러 일으켰다. 그리고 심지어 그리스 신화는 어떨지 참 궁금해 졌다. 어렵기만 느껴졌던 그리스 신화를 이렇게 이솝의 우화를 통해서 쉽게 접할 수 있다니, 참 올바른 일 이 아닐 수 없다! 이것만을 보아도 이 책은 소장 가치가 높다고 할 수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여러가지 우화와 이 책속의 우화를 비교해 보는 것도 이 책을 읽는 재미 중의 하나이다. 일례로 '여우와 신포도'를 보면 내가 알고 있었던 이야기는 '신포도들'이기 때문에 안 먹는 거였는데, 그리스어 '옴파케스'라는 말이 이 우화의 원전에 쓰여 있고, 그것을 번역하면 '덜익은 포도들'이라는 것이다.

여러가지 교훈들도 생각할 거리들을 많이 던져준다. 소크라테스가 사형집행을 앞두고도 이 책을 탐독했다고 하는데 그 이유를 알 것같다. 교훈에서 지혜를 얻을 수 있다. 가까이에 이 책을 두고 한꺼번에 읽기 보다는 조금씩 조금씩 나의 것으로 만들면서 음미하기에 좋은 책임을 알 수 있다.


#리딩투데이 #리투서평단 #이솝우와전집 #이솝 #현대지성 #아서래컴 #소크라테스탐독 #아리스토텔레스극찬 #고대그리스원전직접번역 #서평단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