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때문에 온라인 학습 기간이 길어지고 끽해야 일주일에 한번 학교를 가는 상황이 지속되면서 집안 분위기가 흉흉하다. 


애들이 그때 그때 해야하는 숙제를 안해서 등교 전날 호통을 치며 가르치거나 공부를 시키는 건 기본이고 때로는 등짝 스매싱이라도 해서 정신을 차리게 해야 한다. 애들에게 매를 들지 않자고 다짐했지만 말로 타이르면 잠깐 듣는 척하고 돌아서면 정신을 못차린다. 


어렸을때 나는 어떻게 공부를 했더라? 되짚어봐도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초등학교를 다니던 시절..이라고 하면 거의 40하고도 몇년전이고 그때는 코 안흘리고  다니는 애가 몇 없었던 시절이다. 보릿고개를 넘긴 했지만 고기며 햄, 소세지 반찬은 언감생심.. 계란 후라이 하나에도 기쁘고 비계가 들어간 돼지 김치 찌개도 분에 넘치던 시절. 


모든 게 풍요로와서 우리때하고 비교를 할 수도 없지만 그런 시절의 내 모습을 투영해서 아이들을 가르칠수도 없다. 밤마다 매맞고 쫓겨나서 동네에 울고 다니던 애들이 많기도 했다. 


애들이 좋아하는 건 게임과 유튜브 동영상이다. 그나마 집중하고 좋아하는 게 있는 건 좋지만 너무 집안에만 있다보니 태이도 태후도 둘다 살이 통통하게 올랐다. 남말할 처지가 아니라 살 좀 빼라는 이야기를 하기도 어렵지만 우리 셋 다 단체로 살 좀 빼야 할 시점이다. 


아이는 부모에게 어떤 의미일까? 횡단보도 건너 등교하는 큰 애, 연신 가방이 무겁다고 투덜대면서도 터덜터덜 걸어가는 녀석을 보니 저 가방이 무거운게 아니라 부모의 기대와 관심이 무거운 건 아닐까.. 넘겨 짚어 생각하게 된다. 어렵다.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