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슬림한 몸매는 커녕 근육이 더덕 더덕 붙어가는 느낌이다. 마치 미키 루크가 주연했던 레슬러라는 영화가 떠오른다고 할까. 양복입은 사진을 누군가 찍은게 있는데 완전 퇴역 레슬러. 퇴역에서 현역 레슬러가 될 수 있다는 댓글도 있더라만.. 레슬러는 내가 되고 싶었던 것이 아니란 말이지.

 

어제는 어깨운동과 스쿼트가 결합된 메뉴를 소화했다. 오른팔, 왼팔을 번갈아가며 스내치, 쓰러스터, 오버헤드 스쿼트를 각 2분 실시하고 1분 휴식. 마지막 오버헤드 스쿼트는 풀로 앉지도 못했다. 요령이 있을텐데. 갯수는 150개였나?

 

워밍업으로 석촌호수 반바퀴 뛰고 케틀벨 12킬로그램짜리로 100개 스윙했다. 중량이 가벼워서 그런지 100개하는 동안 한번도 쉬지 않았다. 스스로 좀 대견했음. 그래도 아직 갈길은 멀다.

 

1주차에 워낙 온몸이 찌뿌둥하고 근육이 몸살을 앓아서 그런지 2주차에 접어든 지금은 왠만큼 운동 강도를 높여도 그렇게 힘들지는 않다. 그리고 크로스핏 하면서 요즘 느끼는 건 이게 상당히 요령이 필요한 운동이라는 거다. 턱걸이도 배치기로 하고 케틀벨 스윙도 그렇고 운동 전체가 땋~하고 힘을 주는게 아니라 정해진 중량, 혹은 횟수, 혹은 시간을 정확한 자세로 수행하는게 목적인지라.. 힘 빡줘서 근육 키우는게 목적이 아닌 것 같다.

 

요령이 붙으면 당연히 운동 수행능력도 좋아지고 스태미너도 좋아지지 않을까 한다. 그때까지 좀 더 열심히 해야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