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가끔씩 장어가 땡길때가 있다. 기력이나 이런거 관계없이 그 맛이 그리울때라고 할까?


얼마전에 다른 블로그에서 본 올바른 장어라는 곳이 괜찮아 보여 제법 먼길을 찾아갔다. 경기도 광주 송정동이라는 곳인데 검색해보면 금새 나올듯. 



국내산 민물장어를 취급하는 곳이라고 한다. 주문하면 이렇게 초벌구이를 해주는 곳이 따로 있다. 민룰장어 두마리에 5만원가량. 간장이나 고추장 양념을 추가하면 마리당 천원을 더받고 아이들은 안받지만 어른들은 2천원씩 상차림비가 붙는다. 



뭔 나무인지는 모르겠지만 숯이 좋다. 



찬은 기본적인 찬이 깔리는데 나름 정갈하다. 


소금 하나, 간장 하나를 시켰다. 소금구이는 담백하고 간장은 양념 탓인지 맛이 진하다. 둘다 좋았는데.. 고추장 구이를 못먹은게 아쉬워서 다음에는 고추장을 시켜보려고 한다. 



기름진 음식이라 많이 먹기는 힘들지만 생강과 마늘을 곁들여서 싸먹으면 제법 많이 먹을 수 있다. 씨알이 굵어서.. 씹히는 맛도 좋고 잡내도 별로 없는듯. 쫄깃하면서도 고소한 맛이 일품이었다. 아이들도 잘 먹었다. 태후는 많이 못먹었는데 태이는 어른 1인분은 먹은듯. 



옛날 도시락이며 냉면 같은 것도 있는데 그냥 장어에 집중하는게 나을 것 같다. 



생긴지 얼마 안된 집인듯.. 깨끗한 것도 인상적이지만..(특히 화장실) 종업원들의 서비스 마인드가 좋다. 친절하고..뭐라도 챙겨주려는 자세랄까. 요식업종에서는 가장 기본이라고 해야할 자세일텐데 사실 그런걸 보기가 힘이 든게 한국에서의 식당 체험이다. 


이집은 주차부터 계산하고 나올때까지 아주 부담가지 않을 정도로 친절하고 싹싹해서 마음에 들더라. 아이들 놀수 있는 트램폴린과 농구 게임기도 있는데.. 그것도 역시 플러스 점수가 될만함. 


하지만.. 역시 두툼하면서도 쫄깃한 장어가 좋아서.. 조만간 한번 더 가지 싶다. 다음에는 부모님 모시고 가서 먹어야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