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가끔은 이기적이어도 괜찮아

[도서] 가끔은 이기적이어도 괜찮아

미셸 엘먼 저/도지영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사회에서 이기적이라는 건 나쁜 의미로 많이 쓰인다.

하지만, 자기 자신이 먼저가 되지 않으면 사람들에게

휘둘리며 살아갈 수 밖에 없는 것은 현실이다.

 

이타적인 사람들은 금방 사람들에게 호구 취급을 받기 일쑤고,

사람들은 착한 사람이라는 좋은 명칭으로 그런 사람들을 이용한다.

 

나도 이기적이지 않다고 할 수는 없지만,

착하다는 프레임을 씌워 본인에게 이득이 되는 행동만으로

이기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들을 많이 봤다.

이런 생활이 이어지니 점차 자존감이 내려가게 되고,

다른 사람의 눈치를 보며 내가 아닌 다른 사람 중심으로

무슨 일이건 흘러 간다는 걸 느끼게 되었다.

 

<가끔은 이기적이어도 괜찮아>

이 책은 좋은 사람보다 나 다운 사람이 되기 위한

관계의 기술이 담겨있다.

 

얼마 전 자존감 높아지는 방법에 대해 검색한 적이 있는데,

나 자신을 사랑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마침 이 책의 첫 주제가 나를 사랑하는 것 부터 라고 하니

역시 자존감은 관계에 직결될 수 밖에 없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이기적이어도 괜찮아 라는 1장부터

사람과의 관계를 지킬 수 있는 방법으로

총 5장까지 구성이 되어 있다.

 

책의 초입에는 체크리스트가 담겨 있는데,

체크 개수가 많을수록 나 자신을 우선순위에 두지 못한다는 것이다.

 

하나씩 체크를 해보니 난 반 이상 체크가 되었다.

평소 사람들을 신경쓰고 내 자신을 뒤로하는 성향이 그대로 드러났다.

 

사람과 사람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선이 있다.

그 선을 명확히 지켜둔 사람은 그 선을 넘는 즉시

상대에게 경고를 하고, 관계를 단호하게 끊기도 하는데,

그 선이 명확하지 않은 사람들은 그 선을 사람들이 넘어와도

불편하지만 참게되고, 상대는 그 선을 마음껏 넘나들게 된다.

 

결국 선을 명확히 설정하지 못한 사람은

그런 불편한 감정을 느끼며 스트레스를 느낄 수 밖에 없다.

 

사실 선이라는 건 아기때부터 있지만,

상대의 기분을 이해하고 맞춰가는 과정에서

선을 명확히 하는 법을 잃어버린 경우가 많다고 한다.

그래서 다시 배워야 하는 것이라고 한다.

 

생각해보면 아이들도 본인들만의 선이 보인다.

아무리 소심한 아이어도 싫으면 싫은 내색을 명확히 한다.

하지만 소심한 어른으로 큰 경우

싫어도 그것을 숨기는 능력만 자라나서

상대방이 그걸 모르는 경우도 생기는 것 같다.

 

어린시절 힘들게 보낸 사람은 방어기제를 배우고,

벽을 세우거나 자신을 보호하려 겉을 꾸며 대비한단다.

 

내면을 보호하기 위해 벽을 쌓아 보호하지만,

선이 희미하면 그 벽이 쉽게 무너졌다가 다시 쌓는일을 반족하며

자신이 그 고통을 감내 할 수 밖에 없다는데,

너무도 내 이야기 같아 와닿았다.

 

선을 긋게 되면 상대가 떠날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

쉽게 그러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선을 그었다는 이유로 떠나는 사람이라면,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은 아니라고.

 

그동안 난 왜 그저 그 이유가 나한테만 있다고 생각을 했던걸까?

선을 긋는 것으로 사랑받지 못하는 것이 두렵다면,

어린시절 사랑이 벌과 보상으로 사랑이 주어졌을 거라는 말도 와닿았다.

 

아이의 자잘못에 따라 애정이 변하는 것은 나쁘다고 했는데,

나중에 성장해서 이런식으로 느낄 수 있겠구나 싶기도 했다.

 

제대로 선을 긋지 못해 형편없는 연애상대를 만나고,

자신을 쉽게 이용하려는 사람들만 가득하게 될것이다.

그렇기에 내 자신만을 생각하고 선을 그어야 하는 것이다.

 

책에는 팁이나 내가 직접 펜을 들고

참여 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조금 더 적극적으로 참여 할 수 있었다.

 

그동안 남만 생각하느라 속앓이를 하는 일이 잦은 사람들.

<가끔은 이기적이어도 괜찮아> 라는 책에서

내 자신을 우선으로 생각하고 현명하게 선긋는 방법을 배울 수 있을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