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논어로 논어를 풀다

[도서] 논어로 논어를 풀다

이한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영어단어하나도 상황에 따라 다양한 의미를 가진다.

한자도 그 한자한자가 쓰이는 상황에 따라 그의미가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다.

논어와 같이 춘추전국시대에서 쓰여진 논어와 같은 고전은 그 시대에 사용된 한자의 의미가 다를 수 있고 문장이 압축되고 압축되어 그 내용을 바르게 알기가 어렵다.

[논어로 논어를 풀다]를 읽기전에 읽었던 논어는 대부분 한자 한자한자의 사전적 의미를 알겠는데 해석이라고 달아놓은 한글의 의미는 쉽게 이해가 되지 않았다.

뭔가 이야기를 하는 것은 알 것 같은데 허공중에 붕붕떠 있는 느낌으로 읽고나면 남는것이 없는 글들이었다.

과연 이런 말들로 공자가 춘추시대 살아온것일까?

우리가 이야기하는 이상적인 모습의 탁상공론만으로 공자가 그 많은 인정을 받았을까?

그 의문을 풀어준것이 [논어로 논어를 풀다] 이다.

사람을 잘 보고 사람과 일을 하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

리더가 가져야할 것들에 대한 이야기...

공자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모든 것이 그대로 전달되는 책이 [논어로 논어를 풀다]이다.

인생을 주도적으로 살고 싶은 사람...

리더를 꿈꾸고 리더십을 기르고 싶은 사람...

현재 리더로서 일을 하는 사람...

모든 사람에게 권한다.

청년시절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