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투자의 기초

[도서] 투자의 기초

이관휘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내가 첫 주식을 시작한 지

벌써 2년이란 시간이 지났다.

투자를 시작하며 따로 공부한 건 없었고

국민 주식이라 불렸던 삼성전자와 삼성전자우에

꽤 많은 비중을 두어 주식을 사들였고

내 주식은 지금 모든 화살표가

파란색으로 도배되어 있다.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가 아닐까 싶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을 반면교사 삼아

다시 제대로 투자를 하는 방법을 알고 싶었다.

특히 주식이 아닌 채권으로 안정적인 수입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것을 최근에 알게 되어

관심을 많이 가지던 중 투자에 대해

아주 기초적인 지식과 환율 등

가장 기본적인 경제 상황을 어떻게 계산하고

관찰하는지 알려주는 이 책을 접하게 되었다.

 

 

먼저 책에서는 가격이 형성되는 원리와

주식과 채권의 아주 기본적인 개념부터 잡아준다.

약간의 계산식과 그래프 등이 들어가 있어

가격에 대한 이해를 도와주는 노력이 보였지만

경제에 영 문외한이었던 나는

역시 이해하는 데 조금 어려움을 겪었다.

이 부분은 영상으로 부가적인 설명을

들어보는 게 좋을 것 같다.

 

 

그리고 그다음 챕터로

주식 시장이 운용되는 원리와

주식의 가치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어떤 전략을 세워서 주식을 매수, 매도하는지

다양한 방법을 알려주었는데

이제서야 공모주와 성장주, 가치주의

특징과 다른 점을 제대로 알 수 있었다.

그리고 단순한 주장이 아닌

근거가 확실한 논문을 바탕으로 설명해 주기 때문에

신뢰도가 훨씬 올라가는 내용이 많았다.

하지만 확실히 주식은 정보들을

언제 어떻게 습득하느냐에 따라

손해와 이익이 급변할 수 있기 때문에

꾸준하고 빠른 정보 수집력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

그래서 주식은 처음 접하기에는 좋지만

고수가 되는 것은 무척이나 힘들 거라고 생각했다.

 

 

채권은 주식의 단점을 보완할 수도 있고

어찌 보면 안정적인 성향을 가진 사람들에게

훨씬 더 맞는 투자방법이 될 수 있다.

특히 요즘처럼 인플레이션이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는 상황이라면 채권에 관심을 가져도 괜찮을 것 같다.

물론 환율과 인플레이션, 이자율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을 꼭 갖추어야 한다.

한 번만 봐서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있기 때문에

두세 번 회독해서 충분히 내 것으로 만들 필요가 있다.

부동산을 공부하며 배운 수요와 공급 곡선이

이 책에서도 활용되고 있는 게 꽤 흥미롭고 좋았다.

 

 

개인적으로 이러한 투자에 대한 지식은

필수 교육과정으로 있어야 한다는 게 나의 의견이지만

고등학교를 다닐 때에는 이런 투자방법들에

눈독조차 들이지 못했다.

만약 투자를 제대로 해보고 싶은 사람이라던가

투자에 대한 교육을 받고 싶은 학생들이라면

이 책을 통해서 정보들을 얻어 가면 어떨까 한다.

특히 EBS에서 만든 책이기도 하니

관련 강의를 찾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다.

경제 공부를 따로 시간 들여 하지 못하는 나는

이 책을 기본으로 해서 틈틈이 배워보려고 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