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폭풍이 쫓아오는 밤

[도서] 폭풍이 쫓아오는 밤

최정원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p 207


그 허세를 들키는 게 얼마나 두려운 일인지 아니까. 우리는 너덜너덜하게 해진 허수아비다. 잔뜩 기울어져서, 한 번만 바람이 훅 불면 뒤로 넘어가고 말겠지. 하지만 저기 새떼가 밀어닥치고 있으니 지금은 서 있을 수 있어야 했다.

지금에 와서 여긴 어쩌다 찢어졌냐고, 어디부터 고치면 좋겠느냐고 물어서 무슨 소용이 있을까? 사실 고칠 재주도 의지도 없는 주제에. 호기심도 동정도 사양인 것이다.

가끔은 그냥 등 뒤에 서 있어 주는 것만이 필요한 순간이 있다. 수하에게는 그 말 없는 기다림이 절실했었다.


사람의 욕심이란 어디까지 일까?

읽는 내내 손에 땀이 베게 하는 스릴이

있었다.

괴물이 나타 날 때면 나도 모르게

숨 죽이고 읽어 내려갔다.

아픔을 이겨낸 이서가 참 대견하고

용감하다고 생각했다.

어른들이 하지 못한 일을 아이들이

용기와 사랑하는 마음과 책임감으로

서로를 의지하며 신뢰하는 마음으로

괴물을 이겨낼 수 있었다는 것에

큰 박수를 보낸다.

이 일이 힘들었지만 자칫하면 목숨도

잃어버릴 수 있는 일이었지만

자신들의 아픔을 이겨내고

세상과 살아가는 방법을 찾아

성장했다는 것이 얼마나 대견한지

잘 했다. 너무 잘 이겨내 줘서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