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전염병이 퍼진 도시에서 가장 훌륭한 사람은 누구이며

누가 가장 먼저 사라지는가?

《페스트》를 상처 입은 치유자의 메시지로 읽을 때

병과 싸우는 의지의 꽃을 피울 수 있다.

한국 불문학의 거장 故 이휘영 교수의 번역으로 만나는 《페스트》.

▶ #tvN #책읽어드립니다 3월 10일 소개

▶ 하버드대생이 가장 많이 읽는 책

▶ 《옵서버》지 선정 가장 위대한 소설

▶ 《로고스》지 선정 20세기를 만든 책

▶ 서울대 추천 고교 필독서

▶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작품

#가장먼저사라지는것에대한카뮈의문장

사라지는 것은 오히려 인간들이다. 특히 몸을 보살피지 않고,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휴머니스트들이 맨 먼저 사라져버린다. 다른 사람들 보다 잘못이 더 많아서가 아니었다. 그들은 겸손할 줄 몰랐다는 것뿐이다. 모든 것을 말살하는 페스트를 그들이 어떻게 생각할 수 있었겠는가? 페스트가 있는 한 아무도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이다.

#가장훌륭한것에대한카뮈의문장

확실히 알아야 할 것은 사람은 제각기 자신 속에 페스트를 지니고 있다는 것입니다. 왜냐면 세상에서 그 누구도 그 피해를 입지 않은 사람은 없기 때문입니다. 자연스러운 것, 그것은 병균입니다. 그 밖의 것, 즉 건강, 완전함, 순결성 등은 결코 멈춰서는 안 될 의지의 소산입니다. 훌륭한 사람, 즉 거의 누구에게도 병독을 감염시키지 않는 사람이란 될 수 있는 대로 마음의 긴장을 풀지 않는 사람을 말합니다. 그런데 결코 긴장을 풀지 않기 위해선 그만한 의지와 긴장이 필요하단 말입니다.

전염병을 맞이한 사람에 대한 카뮈의 글은 어떠셨나요. 코로나로 인하여 세상이 멈춘 것 같은 시기. 이런 상황을 그린 소설 중 알베르 카뮈의 소설 《페스트》만큼 훌륭한 소설이 있을까요. 카뮈는 소설에서 전염병을 맞이하는 인간의 모습을 그리며, 우리에게 교훈을 줍니다. 겸손할 줄 알고, 의지를 가지라고요. 물론 카뮈가 말한 페스트는 단순히 전염병만을 지칭하진 않을 것입니다. 정치적 선동이라든지, 가짜뉴스라든지 인간 사회를 전염병처럼 떠도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카뮈는 소설에서 의사 리외의 입을 빌려 말합니다. 지금 해야 할 일은 단호히 인정하고, 쓸데없는 공포감을 쫒아버리라고요. 이런 《페스트》의 메시지를 심리학에서 말하는 상처 입은 치유자의 메시지로 읽는 것은 어떨까요. 지금 우리의 상황을 공감해 주고, 우리에게 싸울 의지를 주는 사람의 이야기로 말입니다.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 카뮈의 통찰로부터 전염병을 맞이한 우리가 생각하고 행할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이휘영 교수님 번역 《페스트》 보기


페스트

알베르 카뮈 저/이휘영 역
문예출판사 | 2012년 08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