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쳐야 살 수 있는 것인가, 미친 척 살아야 하는가.

인생의 모호함에 어떻게 답할 수 있을까.

위대한 고전 《햄릿》의 매력은 전략적 모호성

70년의 연구, 셰익스피어 대가 故 여석기 교수의 번역으로 만나는 《햄릿》.

▶ #tvN #책읽어드립니다 3월 17일 소개

▶ 햄릿이 왜 그랬는지 70년을 연구했지_조선일보 인터뷰

▶ 햄릿의 매력은 전략적 모호성_프레시안 인터뷰

▶ 미국 대학위원회 SAT 추천도서

▶ 서울대·연세대·고려대·경희대 권장도서

▶ 하버드대생이 가장 많이 읽는 책

▶《뉴스위크》지 선정 세계 최고의 책 100선

인간의 삶과 죽음 사이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문제를 다룬 셰익스피어 최대 걸작.

70년 간 셰익스피어 연구 외길을 걸어온 故 여석기 교수님이 본 《햄릿》은?

젊은 시절 셰익스피어 희곡에 감복한 뒤 70년간 셰익스피어를 파고든 故 여석기(呂石基) 고려대 명예교수님은 '햄릿이 미치광이 노릇을 한 것인가 아니면 진짜 미쳤는가' 같은 질문을 푸는 일을 평생의 과업으로 여기셨습니다.

2008년 여석기 교수님은 프레시안과의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들이 햄릿을 우유부단하고 실행성 없는 인간형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명상적이고 내면의 성장을 중시한 인간형이라고 하였습니다. 교수님은 <햄릿>의 5막에 독백이 없는 점 그리고 마지막 대사가 그 이유라고 하였습니다.

《햄릿》은 5막으로 구성되어 있고, 1~4막까지는 햄릿의 독백이 있으나 5막에는 독백이 없습니다. 그리고 햄릿의 마지막 대사인 "The rest is silence"(나머지는 침묵)이라는 점도 깊이 생각할 부분이라고 하셨죠. 더 이상의 독백이 필요가 없는 상태, 교수님은 이걸 내면의 성장이라고 봐야 한다 말씀하셨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해석의 여지를 두는 전략적 모호성이 햄릿의 매력이라고도 하셨죠. 《햄릿》은 단순한 복수극도, 우유부단한 인간의 슬픔을 그린 작품도 아닙니다.

우리는 인생의 커다란 고통 앞에서 '침묵'할 수 있을 만큼 성장할 수 있을까요. 물론 그것은 용기처럼 보이기도 하고 광기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햄릿이 던진 인생의 모호함과 그에 대한 답하려 하는 자세는 분명 우리를 성장으로 이끌 것입니다.

셰익스피어가 남긴 인류의 위대한 걸작 《햄릿》. 70년 간 셰익스피어 연구 외길을 걸어온 여석기 교수님의 진정성 가득한 번역과 해설을 통해 햄릿이 던진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져보셨으면 좋겠습니다.


▶ 여석기 교수님 조선일보 인터뷰 : https://www.youtube.com/watch?v=K209c71hpGc

▶ tvN 예고편 보기 : https://www.youtube.com/watch?v=wnnn1iZ8Bhg

▶ 여석기 교수님 번역 《햄릿》 보기


햄릿

윌리엄 셰익스피어 저/여석기 역
문예출판사 | 2006년 10월

 

#셰익스피어 #여석기 #문예출판사 #고전추천 #고전소설추천 #셰익스피어4대비극 #셰익스피어4대희극 #4대비극 #4대희극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죽느냐사느냐 #세계문학 #햄릿번역 #햄릿번역추천 #햄릿추천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