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루 밑 고양이 마루

[도서] 마루 밑 고양이 마루

소중애 글/홍찬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소중애 동물 동화

<마루 밑 고양이 마루>


 

소중애 작가가 들려주는 길 고양이 이야기에는 

어떤 내용이 담겨 있는지 궁금해지는데요. 

<마루 밑 고양이 마루>

고양이를 사랑하는 딸아이에게 전해주는 선물 같은 동화네요.

 

"고양이가 느끼는 감정은 

사람이 고양이를 보거나 만지는 느낌과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사람이 고양이들을 괴롭히고

그 모습을 보고 웃거나 사진을 찍는 것이 아주 나쁘다고 생각한다.

나도 노을이 선생님처럼 고양이를 존중하는 사람이 될 것이다."

 

소중애 작가의 고양이 이야기를 통해서 

동물을 사랑하고 아끼는 마음을 키우는 아이의 모습에 감동받게 되네요.


 

<마루 밑 고양이 마루>에서 

딸아이가 사랑스러운 고양이 그림을 소개해 주었습니다.

소중애 작가의 따듯함이 가득 담긴 동물 동화에

홍찬주 작가의 그림이 어울어져 사랑스러운 한 편의 동화가 되었네요.
 

<마루 밑 고양이 마루>에는

고양이 마루의 눈을 통해서 길 고양이의 삶이 그려져 있습니다.

엄마가 있어서 늘 안심이 되었던 마루는 

어느 날 갑자기 엄마를 잃게 됩니다.

 

딸아이에게 세 마리 고양이의 걸음걸이가 슬프게 보이는 것은 

아마도 그 뒤에 일어날 엄마의 사고 때문이 아닐까요?

이제 마루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요?

 

엄마를 잃은 마루는 탕탕이처럼 지저분하고 냄새가 나게 될까요?

 마루를 아끼는 따듯한 사람들도 있지만,

사람들은 마루와 탕탕이를 도둑고양이라고 부릅니다.

 

문득 마루는 엄마 생각이 납니다.

'엄마가 너무나 그리워 눈물이 났습니다.'
 

<마루 밑 고양이 마루>에는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지는 고양이, 그리고 버림받은 고양이가

엄마 잃은 길고양이 마루를 통해서 그려집니다.

 

"우리 엄마는 안 죽었어. 차에 부딪혀서 날아갔는데 곧 돌아올 거야, 야옹!"

 

엄마가 그리운 마루는 엄마 없는 매일 매일이 고단하기만 합니다.

어느 날 낙지와 고군분투를 하고 지친 마루에게

 무진이가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방파제에 사는 고양이들도 엄마 아빠 없는 거, 너도 알지?"

"엄마 아빠 없어도 모두 씩씩하게 잘 살잖아."

"나도 엄마가 없어, 나 어렸을 때 아빠랑 헤어졌대. 

지금 서울에서 아빠랑 사는 분은 새 엄마야."

......

"알고 보면 모두 가슴 속에  슬픔을 안고 있어.

하지만 아무도 울지 않아. 마루야. 기운내."

 

마루는 탕탕이와 무진이처럼 단단해질 수 있을까요?

웃는 얼굴의 찬빈이 엄마는 고양이들에게 좋은 사람일까요?

나쁜 사람일까요?

길 고양이에게 쥐포도 주고 마른 새우도 주는

 맘 좋은 아줌마라고 알고 있었는데~

사실, 길고양이들은 사람들에게 잡혀가 아기를 갖지 못하게 수술을 받습니다.

 

<마루 밑 고양이 마루>에는 

파도 초등학교 4학년 교실 밑에 사는 길고양이 마루를 통해서

 사람들이 동물에게 하는 일이 얼마나 잔인한 일인지 이야기를 전합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주변에는 마루와 같은 길 고양이를

 따듯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도와주는 

노을이 선생님과 같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까칠하지만 매력 넘치는 길 고양이 마루는 

자신을 사랑해 줄 고양이 집사를 만날 수 있을까요?

 

<마루 밑 고양이 마루>를 통해 

따듯한 길 고양이 마루의 이야기에 빠져볼까요?

<출판사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후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